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청와대 "특검, 무리한 압수수색…헌법 정면 위배" 02-03 21:23

[뉴스리뷰]

[앵커]

청와대는 박영수 특별검사팀의 경내 압수수색 시도에 대해 헌법에 위배된 것이라고 강력 비판했습니다.

황교안 권한대행은 특검의 경내 압수수색 협조 요청에 사실상 불가 입장을 표시했습니다.

윤석이 기자입니다.

[기자]

청와대는 박영수 특검팀의 압수수색 시도가 헌법에 정면 위배되는 것이라며 반발했습니다.

특히 헌법상 소추가 금지된 박 대통령을 피의자로 적시한 것에 대해 격앙된 감정을 숨기지 않았습니다.

청와대 정연국 대변인은 "탄핵심판 판결이 내려지지 않은 상태에서 대통령을 피의자로 영장에 적시한 것은 헌법에 위반된다"고 밝혔습니다.

특검이 시사했던 제한적 수색과도 거리가 멀다고 지적했습니다.

당초 특검이 영장 집행 장소와 대상을 최소화하겠다고 했지만 실제 로는 10개에 달했고 국가기밀 등이 포함된 시설이었다는 것입니다.

압수수색 범위도 비서실장을 비롯해 여러 수석실은 물론 행정요원 근무지, 차량, 컴퓨터, 전산자료 등 광범위했다고 밝혔습니다.

정연국 대변인은 "청와대는 군부대가 상주하는 곳으로 비밀자료가 산재해있어 관련법상 진입이 불가하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도 특검의 청와대 경내 압수수색에 대해 사실상 불가 입장을 밝혔습니다.

황 권한대행 측은 "관련 법령에 따라 압수수색에 응하지 못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청와대 측과 같은 입장을 표시했습니다.

압수수색의 허가 권한도 대통령 비서실장과 경호실장에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특검팀이 청와대 압수수색을 재차 시도하더라도 경내 진입은 어려울 전망입니다.

연합뉴스TV 윤석이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