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중국, 북한 '석탄 수입량' 미보고…미국 겨냥 '태업?' 02-03 13:23


[앵커]

중국이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에 따른 북한산 석탄수입량에 대한 보고를 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중국 명절 춘제의 영향으로 단순히 늦어진 것이라는 분석도 있지만, 의도적인 '태업' 이라는 해석도 나옵니다.

조성혜 기자입니다.

[기자]


북한 5차 핵실험에 대응해 지난해 11월 채택된 유엔 안보리 결의 2321호는 북한의 석탄 수출량과 금액의 상한을 규정하고 있습니다.

유엔 회원국들은 북한에서 수입한 석탄의 양과 금액을 안보리 산하 대북제재위원회에 매달 말로부터 30일 이내에 통보해야 합니다.

북한 석탄의 사실상 유일한 수입국인 중국도 예외는 아닙니다.

하지만 제재 시행 첫달인 작년 12월 중국은 북한 석탄 수입량 통계를 유엔측에 제출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대북제재위원회 의장국인 이탈리아 대표부는 "북한산 석탄 조달 물량에 대한 정보가 접수되지 않았다"고 북한전문매체 '미국의소리' 를 통해 밝혔습니다.

일단 제출 시한인 지난달 말 중국의 최대 명절인 춘제가 겹치면서 단순히 통보 시기가 늦어진 것이라는 분석이 나옵니다.

중국이 안보리 결의를 충실히 이행하겠다고 거듭 확인해온 만큼 늦게라도 규정에 맞춰 보고를 할 것이란 겁니다.

하지만 일각에선 사드 한반도 배치와 환율 문제 등을 놓고 트럼프 신행정부와 대립각을 세우는 중국이 전략적으로 '태업'을 하고 있다는 해석도 제기됩니다.

중국이 해관총서 자료를 통해 지난달 북한산 석탄 수입량을 유엔 제재의 2배인 200만t이라고 밝혔다는 점에서 이미 결의를 위배했을 가능성도 커지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조성혜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