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매티스 "북핵은 최우선 현안…사드 꼭 논의" 02-02 22:34


[앵커]

오늘(2일) 방한한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이 북핵은 트럼프 행정부의 최우선 안보현안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또 이번 방한에서 사드 문제를 꼭 논의하겠다고 밝혀 사드배치에도 탄력이 붙을 것으로 보입니다.

조성혜 기자입니다.

[기자]

전용기편으로 오산 공군기지에 도착한 매티스 장관은 곧바로 용산에 있는 한미연합사령부로 이동해 북한동향을 보고 받았습니다.


매티스 장관은 이 자리에서 북한의 핵과 미사일 증강 동향, 한미 연합방위 태세를 상세히 파악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을 예방한 자리에서도 북핵 위협을 거론하며 굳건한 한미공조 체제를 재확인했습니다.


<황교안 / 대통령 권한대행> "한미는 한반도 평화와 통일을 지향하는 동맹으로서의 의미가 크다고 생각합니다. 이번 방향을 계기로 많은 성과가 있기를 기대합니다."

<제임스 매티스 / 미 국방장관> "새로운 행정부는 한미간에 이미 돈독한 관계를 이어받았습니다. 새 정부는 지금 북한의 도발에 직면한 상황에서 양국 간 관계를 더욱 강화시켜 나갈 것입니다."

특히 매티스 장관은 김관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만나 트럼프 행정부가 북핵 위협을 최우선 안보 현안으로 다루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매티스 장관은 최근 한국을 첫 방문 국가로 선택한 배경에 대해 동맹의 중요성과 함께 북한 위협을 거론한 바 있습니다.

이번 방한에서 사드 문제를 집중 논의하겠다는 점도 내비쳤습니다.

그는 전용기에 동승한 기자들에게 "사드에 대해 물론 논의하겠다"며 "사드는 우리 동맹 국민과 그들의 방위에 헌신하는 우리군의 방위를 위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에 따라 금요일 오전 예정된 한미 국방장관회담 의제는 북핵 대응 방안과 사드 배치에 집중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조성혜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