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중국, 사드갈등 속 한국행 크루즈선도 줄였다 02-01 08:51


[앵커]

중국의 한국행 전세기 불허에 이어 크루즈선 운항도 이번달까지 감축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최근 한국과 중국이 사드 배치 문제로 갈등을 빚고 있어 중국의 보복이라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베이징에서 심재훈 특파원이 전합니다.

[기자]

중국의 사드 배치 반대에 따른 압력이 최근 관광업 분야에서 두드러지고 있습니다.

국제 크루즈 선사 MSC는 중국 톈진에서 한국을 거치는 항로를 1월부터 2월까지 평소 대비 3회 줄이고 일본으로 바꾸기로 했습니다.

3월 이후도 한국행 운항 재개를 장담하기 어려운 상황입니다.

중국 여행사들이 한국행 관광객 20% 감축 지시 이행 등으로 국제선사들 또한 한국행 크루즈선을 운영하기 쉽지 않기 때문입니다.

한국이나 일본을 기항하는 국제 크루즈선 탑승객의 대부분이 중국인 관광객들입니다.

한국행 전세기 운항도 금지된 상황입니다.

아시아나항공 등 한국 항공사는 지난 1월에 전세기 운항을 신청했으나 허가 받지 못했으며 내달까지 이어진다는 통보를 받았습니다.

톈진이나 상하이는 한국을 거치는 대부분의 크루즈선이 출발하는 곳입니다.

따라서 향후 이런 조치가 확대될 경우 부산 등 지역 관광업에 큰 영향이 우려됩니다.

크루즈선의 경우 평균 1천500여명이 넘는 승객이 타고 있어 지역 경제에 기여하는 바가 큽니다.

지난해 말 크루즈 선사 프린세스크루즈는 중국발 한국행을 13회에서 11회, NCL은 8회에서 5회로 축소한 바 있습니다.

문제는 이런 한국행 크루즈선 운항 감축이 앞으로 더 늘어날 가능성이 크다는 점입니다.

중국의 한국행 여행객을 20%가량 줄이라는 지침 또한 오는 4월까지 적용될 것으로 보이기 때문입니다.

베이징에서 연합뉴스 심재훈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