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덴마크 법원 "정유라 2월 22일까지 구금" 결정 01-30 19:46


[앵커]

덴마크 구치소에 수감돼 있는 정유라 씨에 대해 덴마크 법원이 다음달 22일까지 구금 재연장을 결정했습니다.

원래 오늘(30일)까지가 구금 기한이었는데요.

법원의 구금 재연장 심리에 출석했던 정 씨는 다시 구치소에 수감됐습니다.

자세한 소식 취재기자 연결해 알아봅니다.

백나리 기자.

[기자]

덴마크 법원은 한국 특검이 범죄인 인도 요구를 한 정유라 씨를 상대로 다음달 22일까지 구금 연장을 결정했습니다.

구치소를 나와 법원 심리에 출석했던 정 씨는 법원 결정에 따라 다시 구치소에 수감됐는데요.

이에 따라 검찰은 다음달 22일까지 정 씨의 신병을 확보한 상태에서 송환 여부에 대한 추가 조사를 벌일 수 있게 됐습니다.

검찰은 한국 측에 요구한 자료가 도착하는 대로 송환 검토 작업을 벌여 다음달 22일 이전에는 송환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예상되는데요.

덴마크 검찰은 앞서 "한국 측으로부터 추가자료를 얻은 뒤 정 씨 송환 여부를 결정하기 위해서 몇 주(some weeks)가 더 걸릴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하지만 특검의 활동 시한이 일단 다음달말 종료되기 때문에 덴마크 검찰의 정 씨 송환 결정이 늦어질 경우 특검 수사에 차질이 있을 것으로 우려됩니다.

가능성이 크지는 않지만 검찰이 다음달 22일까지 정 씨의 송환 여부를 결정하지 못하고 법원에 추가로 구금 연장을 요구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는 없습니다.

검찰이 한국으로 송환 결정을 내리면 정 씨는 사흘 이내에 법원에 이의를 제기할 수 있습니다.

이렇게 되면 정 씨 송환문제는 장기화가 불가피합니다.

지금까지 보도국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