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美입국거부 7개국 '부글부글'…보복 여론 비등 01-30 19:36


[앵커]

테러위험국으로 지목돼 미국 입국 금지 조치를 당한 이슬람권 7개국이 강하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미국 대사를 초치해 항의하는 한편, 미국인 입국 거부로 보복해야 한다는 여론이 확산하고 있습니다.

방주희 PD가 전합니다.

[리포터]


수단 정부는 미국 대사 대리를 외교부 청사로 불러들여 자국민에 대한 미국 입국 금지 조치에 항의했습니다.

<가르발라 알 케드르 / 수단 외교부 대변인> "(행정명령은) 요즘 같은 시대에 전혀 부합하지 않습니다.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주수단 미국 대사관과 함께 의논해나갈 예정입니다."

이라크 정부 역시 미국 대사를 초치하는 등, 미국 입국 금지 대상 7개국의 반발이 거세지고 있습니다.

이미 미국인의 입국을 금지시킨 이란처럼, 미국에 되갚아줘야 한다는 여론도 확산하고 있습니다.

<시리아 국민> "이번 행정명령으로 트럼프 대통령이 100% 인종차별주의자라는 것이 증명됐습니다. 인종차별주의자가 아니라면 이런걸 승인했을 리 없어요."

트럼프 대통령의 행정명령에 반대하는 움직임도 일고 있습니다.

캐나다는 미국 입국이 금지된 이들에게 지원의 손길을 내밀었고,

<아흐마드 후센 / 캐나다 이민부 장관> "장관의 권한을 동원해 필요하면 미국 입국이 거부된 이들에게 한시적 거주권을 제공할 것입니다."

영국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의 영국 국빈 방문을 취소하자는 온라인 청원에 서명자가 몰리고 있습니다.

트럼프 정부가 출범 일주일만에 발동한 반이민 행정명령으로 전 세계가 혼란을 면치 못하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방주희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