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날씨] 칼바람 쌩쌩…막바지 귀경길 '빙판 주의' 01-30 15:00


[앵커]

설연휴 마지막 날인 오늘 전국에서 강추위가 기승을 부리고 있습니다.

영동지방에는 많은 눈도 내리고 있다고 하는데요.

자세한 날씨는 야외 나가 있는 기상캐스터 연결해서 알아보겠습니다.

김도연 캐스터.

[캐스터]

연휴 마지막 날인 오늘 하늘은 맑게 갰습니다만 칼바람이 매섭게 불어들고 있습니다.

현재의 기온은 서울 영하 2.8도, 체감온도의 경우에는 영하 6.7까지 뚝 떨어져 있으니까요.

막바지 연휴 야외활동 하셔야겠다 하시는 분들은 옷차림 든든히 하셔야겠습니다.

눈구름 뒤로 강한 한기가 밀려들었습니다.

2시를 기준으로 낮 기온 서울 영하 2.8도, 춘천 영하 1.5도, 대전 영하 0.4도 등 중부지방으로는 종일 영하권에 머물겠고 전주 영하 0.3도, 광주 1도, 대구 2.3도 등 남부지방 또한 어제보다 낮겠습니다.

일상으로 돌아가는 내일 추위는 더 심해질텐데요.

아침 서울의 수은주는 영하 11도로 뚝 떨어지겠습니다.

강추위는 주 중반까지 이어지다가 목요일 낮부터 누그러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막바지 귀경길에 오르신 분들은 빙판길 조심하셔야합니다.

현재 영동지방에 대설주의보가 내려진 가운데 오늘 밤까지 강원 동해안에 최고 10cm, 경북 동해안에 5cm의 눈이 더 내리겠습니다.

그 외 지역에도 밤새 내린 눈이 얼어붙은 곳이 많아서 미끄럼사고에 유의하셔야겠습니다.

마지막까지 행복하고 건강한 연휴되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평화의공원에서 날씨 전해드렸습니다. (김도연 기상캐스터)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