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수입계란 한판에 세금 혜택 4천600원 논란 01-30 12:26


조류 인플루엔자, AI 여파로 터진 '계란 대란' 탓에 사상 처음 이뤄진 신선계란 수입에 대해 세금 낭비라는 비판이 나오고 있습니다.


농림축산식품부와 업계에 따르면 정부는 수입 신선계란 한 판당 항공운송비 3천60원을 지원하고 관세 등 세금 1천500원을 면해줘 전체 지원액이 4천560원 가량으로 분석됩니다.


하지만 정부 예상과 달리 수입물량이 많지 않고 가격 안정 효과도 지속되기 힘들 것으로 보여 신선계란 수입 지원에 드는 수억원의 돈을 농가 지원와 유통구조 개선에 써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됩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