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조기대선 가시화…2월 임시국회도 빈손 우려 01-29 17:31


[앵커]

2월 임시국회가 설 연휴 직후인 다음 달 1일부터 시작됩니다.

하지만 정치권이 조기 대선모드에 돌입하면서 여야 간 입장 차이가 큰 주요 쟁점법안 처리가 가능하겠느냐는 우려섞인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

정영빈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여야는 2월 임시국회 회기를 2월 1일부터 3월 2일까지로 한다는데 잠정 합의했습니다.

하지만 합의는 거기까지입니다.

회기를 제외하고는 어떤 안건을 올릴 것인지 입장차를 좁히지 못하고 있습니다.


민주당과 국민의당은 선거연령 18세 하향조정을 위한 선거법과 경제민주화법인 상법 개정안 처리를 요구하지만 새누리당이 난색을 보이고 있습니다.

<박완주 / 더불어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 "재외국민하고 18세 (투표권)에 대해서는 여러 방식이 있겠지만 2월 국회에서 좋은 입법성과를 내기 위해서 노력하겠다…"

반면 새누리당은 노동개혁 4법과 규제프리존특별법 등 경제, 민생법안을 처리하자고 제안했지만 야당이 부정적입니다.

<김선동 / 새누리당 원내수석부대표> "노동개혁4법, 규제프리존특별법, 서비스산업발전기본법 등 우리 경제의 활력을 되살리고 민생을 챙기는 그런 법안을 중심으로…"

여야는 일단 설 연휴가 지나고 다시 모여 입장 차이를 좁힌다는 방침입니다.

하지만 조기 대선이 가시화되면서 정국이 어수선해진 터라 이번 임시국회도 결국 뚜렷한 성과없이 끝날지 모른다는 우려가 고개를 들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정영빈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