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테헤란서 17층 상가 화재로 붕괴…"소방관 30명 사망" 01-19 21:39

[뉴스리뷰]

[앵커]

이란 테헤란 남부 의류상가에서 화재가 발생해 소방관 등 수백 명이 숨지거나 다쳤습니다.

불이 난 건물이 무너지면서 미처 탈출하지 못한 사람들이 많아 대규모 인명 피해가 우려되는데요.

보도국 연결해 자세한 소식 들어보겠습니다.

진혜숙 PD.

[리포터]


네. 이란 테헤란 남부 줌후리예 거리의 17층짜리 의류상가 건물이 화재로 무너진 것은 현지시간 19일 오전 11시 반경입니다.

외신에 따르면, 건물이 붕괴하면서 진화 작업을 하던 소방관 30명이 죽고 건물에 입주한 상인 등 2백여 명이 다쳤습니다.

소방관들은 건물 안으로 진입해 불을 끄다 갑자기 건물이 무너지는 바람에 미처 탈출하지 못해 참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테헤란 현지 교민이 촬영한 영상을 저희가 입수했는데요.

영상을 보시면 불이 난 건물에서 시커멓게 연기가 피어오르다 북쪽 벽부터 순식간에 무너져 내리는 모습이 보입니다.


소방 방국은 소방관 외에도 최대 100명 정도가 건물 안에 갇혀있다고 추산하고 있는데요.

아직 정확한 사상자 집계는 나오지 않았지만 대규모 인명피해가 우려됩니다.

붕괴한 상가는 1962년에 지어져 테헤란 시내에서 가장 오래된 건물로 꼽히고 있는데요.

4∼5개 층은 의류를 파는 상점이 밀집했고, 나머지는 소규모 봉제, 의류 작업장이 들어차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낡은 건물이지만 테헤란 구시가지의 번화가인 줌후리예 거리의 '랜드마크'로 현지인이 여전히 많이 찾고 있는 건물입니다.

좀 더 자세한 내용은 들어오는대로 알려드리겠습니다.

지금까지 보도국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