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가격 뻥튀기' 단속ㆍ정부 수수료 재점검…물가잡기 총력전 01-19 16:01


[앵커]

불황속에 여기저기 가격 인상 소식이 잇따르며 체감물가 사정이 심각합니다.

그러자 정부가 담합, 편승인상 단속에 농축산물 유통구조 개편, 각종 정부 수수료 폐지·인하까지 들고 나왔습니다.

하지만 당분간 체감물가 상승을 막기는 어려워 보입니다.

김종수 기자입니다.

[기자]

600g 한 근에 5만원대도 싸다고 할 정도로 높은 한우값, 생산비도 높지만 생산자부터 소비자까지 5,6단계를 거치며 붙은 마진도 큰 원인입니다.

왜곡된 농축수산물 가격을 잡기 위해 정부가 유통구조 개편에 나섭니다.

최소 가격을 보장하는 대신 재배면적, 출하량을 조절하는 생산·출하 안정제 농산물 비중을 2020년까지 35%로 늘리는 겁니다.

또 육류 생산, 도축, 가공, 판매를 모두 맡는 '축산패커'와 온라인 직거래를 키워 유통단계도 줄입니다.

당장 급한 먹거리 가격을 잡기 위해서는 출하와 수입 확대에 나섭니다.

봄 배추 2천t을 원래 출하철보다 앞당겨 내놓고 계란은 수입선 다변화와 함께 산란종계와 병아리 수입도 앞당깁니다.

수산물은 정부 비축분을 설 전에 집중 공급합니다.

공공요금은 인상이 불가피하면 시기라도 분산할 방침인데,이와 함께 2천100종에 달하는 정부 수수료의 폐지, 인하를 위한 조사도 벌이기로 했습니다.

하지만 라면, 맥주, 빵같은 가공식품, 국제가격이 오름세인 석유제품이나 외식가격 인상을 막기는 쉽지 않은 노릇입니다.

<유일호 /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국제원자재 가격이 오를 것으로 보이는 만큼 석유류와 가공식품을 중심으로 한 상승세가 예상됩니다…편승, 담합(인상) 등 불합리한 가격인상에 대해서는 정부차원에서 엄정하게 대응 해나가겠습니다."

정부는 또 알뜰 주유소 공급물량을 늘리고 빈 병 보증금 인상을 빌미로 한 소매, 외식가격 점검에도 나설 계획입니다.

연합뉴스TV 김종수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