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특검 "흔들림 없이 수사 진행"…대통령 조사 예정대로 할 것 01-19 15:13


[앵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구속영장이 기각됐지만 특검은 흔들림 없는 수사를 이어가겠다는 의지를 다졌습니다.

대통령 대면조사 일정에 대해서도 변동이 없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특검 사무실로 가보겠습니다.

이소영 기자.

[기자]


네. 박영수 특검팀은 오후 정례 브리핑을 열고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영장 기각에 따른 향후 수사방향을 설명했습니다.

특검은 박 대통령의 강요에 의해 돈을 낼 수밖에 없었다는 삼성 측의 소명을 납득할 수 없다고 말했는데요.

영장 기각에 유감을 표하면서도 이것이 혐의 없음을 말하는 것이 아니라고 힘주어 말했습니다.

다른 대기업에 대한 뇌물죄 수사 등을 흔들림 없이 이어갈 것이며, 대통령 조사도 예정대로 다음달 초순에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일단 특검팀은 영장 기각사유를 면밀히 검토한 뒤 향후 영장 재청구 여부 등을 결정할 방침입니다.

필요할 경우 이 부회장 재소환을 검토할 수 있으며, 최지성 미래전략실장 등 삼성 수뇌부 3인방에 대한 불구속 수사 원칙은 변함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앵커]


김기춘 전 비서실장과 조윤선 장관도 구속영장 실질심사를 앞두고 있죠?

[기자]


네 그렇습니다.

특검은 어제 밤 김 전 실장과 조 장관에 대해 직권남용 권리행사 방해와 위증 혐의로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이른바 '문화계 블랙리스트' 작성을 지시하고 수행한 혐의인데요.

특검은 이들이 혐의를 계속해서 부인하고 있는만큼 신병을 확보해 자세한 작성 경위와 더불어 대통령의 개입 여부도 캐물을 방침입니다.

이대 학사비리와 관련해서는 구속된 류철균 교수를 재판에 넘기고, 이인성 이화여대 교수에 대해서도 영장을 청구했습니다.

이들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는 내일 오전 10시 30분부터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리고요.

결과는 내일 늦은 밤이나 그 다음날 새벽에 나올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특검 사무실에서 연합뉴스TV 이소영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