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특검, 대기업 수사 '제동'…칼날 무뎌지나 01-19 07:02


[앵커]


정부로부터 특혜를 기대하고 거액의 돈을 꺼내들었다는 의심을 사온 대기업들은 일단 한숨을 돌리게 됐습니다.

특검 수사의 칼날은 더없이 무뎌질 전망입니다.

김보윤 기자입니다.

[기자]


이재용 부회장의 영장이 기각됨으로써 특검으로서는 대기업들이 미르ㆍK재단에 낸 출연금의 대가성을 입증하기가 더욱 까다로워졌다는 관측이 일반적입니다.

물론 특검팀은 이 부회장의 구속 여부가 결정되기 전 대기업 수사에 큰 틀의 변화는 없을 것이라며 성역없는 수사 의지를 강조했습니다.

<이규철 / 특별검사보> "영장실질심사 결과와는 큰 상관없이 대기업에 대한 조사는 진행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따라서 이 부회장의 구속 실패에도 SK와 CJ, 롯데그룹 등 뇌물죄 수사 선상에 올라있는 기업들은 특검 조사를 받게될 전망입니다.

특히 SK의 경우 미르ㆍK 재단에 대한 기금 출연은 물론 최태원 회장의 특별사면 과정에서 모종의 거래가 있었다고 의심돼 온 만큼 삼성 이후 특검의 본격적인 조사를 받게되는 두번째 대기업이 될 가능성이 큽니다.

롯데는 '면세점 선정권'을 두고 CJ는 이재현 회장의 '광복절 특사'를 놓고 수사선상에 우선 오를 것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삼성을 시발점으로 다른 대기업들에 대한 수사망을 넓히려던 애초 전략은 수정이 불가피해 보입니다.

이들 기업 총수들도 검찰 조사나 국회 청문회에서 대가를 기대한 것이 아니라 강요에 의해 출연을 했다는 삼성과 일맥상통한 논리를 펴온데다 특검의 무리한 수사행보에 대한 비판이 일고 있어 특검팀의 운신의 폭 또한 크게 좁아질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합니다.

연합뉴스TV 김보윤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