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한일 '소녀상 수습' 시도…정치권 반발 증폭 01-14 17:33


[앵커]

정부는 부산 소녀상 이전 필요성을 거론하며 새해 벽두 경색된 한일관계 개선에 안간힘을 쓰고 있습니다.

그러나 위안부 합의에 대한 정치권의 반발이 커지고 있어 변수가 되고 있습니다.

이준삼 기자입니다.

[기자]

윤병세 외교부 장관은 부산의 일본총영사관 앞 소녀상 문제와 관련해, "국제관계 측면에서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윤병세 / 외교부 장관> "(정부가) 소녀상 설치를 반대하는 게 아니라 과거 교훈으로서 기릴 수 있는 방법이 좋은 게 많이 있기 때문에 지혜를 짜서 외교공관보호에 반하지 않는 방향으로…"

또 외교공관 보호를 위해 가능한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습니다.

윤 장관의 발언은 부산 소녀상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을 기울일테니 일본도 확전을 자제하라는 메시지로 풀이됩니다.

일시 소환됐던 나가미네 야스마사 주한 일본대사가 다음주 복귀할 것으로 알려지면서 양국 간에 물밑 협의가 이뤄진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옵니다.


이에 따라 일본정부도 당분간 사태 추이는 지켜보는 관망모드로 전환할 것이란 전망이 제기됩니다.

그러나 위안부 합의 재협상 또는 파기론이 야권에서 정치권 전반으로 확산될 조짐이어서 변수로 작용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범여권의 유력 대권주자인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도 위안부 합의에 비판적 태도를 보였습니다.

<반기문 / 전 유엔 사무총장> "궁극적인 완벽한 합의는 위안부 할머니들의 한을 풀어줄 수 있는 이런 수준이 돼야한다 이렇게 생각합니다."

반 전 총장은 "일본에서 받은 10억엔이 소녀상 철거와 관련된 것이라면 잘못된 것"이라는 의견도 밝힌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연합뉴스TV 이준삼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