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날씨] 종일 영하권 추위 이어져…빙판길 '주의' 01-14 14:08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아침을 맞았습니다.

서울이 영하 10.5도, 강원도 평창은 무려 영하 18도까지 곤두박질치면서 말 그대로 최강 한파가 찾아왔는데요.

낮에도 중부지방은 영하 5도 안팎까지 오르는데 그치면서 종일 영하권의 추위가 이어지겠습니다.

기온도 낮지만 바람도 이 추위를 더 매섭게 만들고 있습니다.

현재 시각 서울 영하 6.7도를 보이고 있는데요.

체감온도는 영하 13도에 가깝습니다.

그 외 지역 이 시각 기온 강릉 영하 4.2도, 대구가 영하 1.5도, 창원 0.7도로 겨우 영상권에 올랐습니다.

강추위와 함께 서해안 쪽으로는 눈구름이 통과하고 있습니다.

현재 호남 일부지역에는 5cm 안팎의 눈이 내려 쌓였는데요.

오늘 오후까지 호남서해안에는 1~3cm, 제주 산지에는 최고 20cm 가량의 눈이 오는 곳이 있겠습니다.

내린 눈이 얼어붙어 빙판길 사고가 우려됩니다.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그 밖의 지역 오늘 전국이 대체로 맑겠습니다.

다만 수도권과 동쪽지방을 중심으로는 건조특보가 발효 중인 가운데, 메마른 날씨가 이어지겠습니다.

낮 최고 기온은 서울이 영하 4도, 대구가 1도, 창원 3도, 전주 영하 1도 예상됩니다.

내일도 아침에 영하 10도까지 떨어지면서 오늘 만큼이나 춥겠고요.

한파는 다음 주 중반쯤 서서히 누그러질 것으로 전망됩니다.

날씨 전해드렸습니다.

(주정경 기상캐스터)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