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대통령 재택근무' 공방…탄핵심판 '뜨거운 감자'로 01-14 09:54


[앵커]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의 쟁점인 '세월호 7시간의 행적'을 두고 '대통령의 재택근무' 가능 여부가 다시 한번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국회 측은 '근무지 이탈'이라는 논리로 박 대통령 측은 '대통령이 있는 곳이 근무지'라는 논리로 팽팽히 맞서고 있어 결론이 어떻게 날지 관심이 모아집니다.

오예진 기자입니다.

[기자]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4차 변론일, 국회 측이 대통령의 관저 근무에 대한 위법성을 주장하고 나섰습니다.

<권성동 / 국회 탄핵소추위원장> "대통령의 경우 재택근무에 대한 법적근거가 없기 때문에 적법한 근무라고 보기가 어렵다. 결국 근무장소 이탈이라는…"

박 대통령은 세월호 참사 당일 공식 집무실이 있는 청와대 본관이 아닌 관저 집무실에서 업무를 봤습니다.

이 때문에 참사 후 적절성 논란이 일었는데 탄핵심판에서 국회 측이 '위법성'을 제기하며 다시 한번 뜨거운 쟁점으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국회 측은 대통령 측 논리라면 국무총리나 대법원장 등도 관저근무가 가능한 것이냐고 반박했습니다.

박 대통령 측은 전혀 문제될 게 없다고 맞섰습니다.

청와대는 어디서든 보고받고 결재할 수 있는 시스템이 구축돼 있다며 대통령의 일상은 출퇴근의 개념이 따로 없다는 주장입니다.

박 대통령 측은 언론보도를 인용해 지난 2004년 이라크무장 단체에 의한 김선일 씨 납치때 노무현 당시 대통령도 관저에 머물며 전화와 서면으로 보고 받았다고 항변했습니다.

탄핵심판의 주요 쟁점과 관련해 양측의 주장이 첨예하게 엇갈리는 가운데 헌법재판소 재판관들이 남은 변론에서 어떤 판단을 내릴지가 관심입니다.

연합뉴스TV 오예진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