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최순실 "사무실 PC 싹 정리해라"…안종범은 '말맞추기' 종용 01-11 22:14


최순실 씨와 안종범 전 수석이 국정농단 사태가 불거진 뒤 수사에 대비해 증거인멸과 말맞추기를 시도한 정황이 공개됐습니다.

최 씨등의 재판에서 검찰이 공개한 진술조서에 따르면, 최 씨측 입김으로 KT에 입사한 신 모 씨는 "남편이 연락해와 '최순실이 측근들에게 연락해놨으니 더운트 사무실에 가서 남은 PC와 자료들을 정리하라고 했다"고 말했습니다.

증거 인멸에 개입한 인사들은 PC 하드를 폐기한 뒤 수사에 대비해 '복구' 실험까지 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검찰은 또 김형수 초대 미르재단 이사장의 진술과 안 전 수석과의 통화내역을 조심해달라고 종용했다는 김 전 이사장과 안 전 수석 보좌관의 대화내용 등을 보여주며 안 전 수석측의 증거인멸 정황도 공개했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