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일본 '소녀상 맹공'…한일관계 또 '고비' 01-06 21:52

[뉴스리뷰]

[앵커]

한일관계가 또 한번 고비를 맞게 됐습니다.

중국의 사드보복에 이은 일본의 강경행보에 한국외교가 새해 벽두부터 엄중한 시련을 겪고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이준삼 기자입니다.

[기자]

일본이 주한 일본대사와 부산총영사에 대한 임시소환 방침을 밝힌 데 대해 우리 정부는 즉각 강한 유감을 표명했습니다.

<조준혁 / 외교부 대변인> "정부는 일본정부가 주부산일본총영사관 앞 소녀상과 관련해 각의에서 결정한 조치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합니다."

윤병세 외교부 장관은 나가미네 야스마사 주한 일본대사를 외교부로 불러들여 우려를 전달했습니다.

일본 정부의 이번 대사소환 조치는 이례적인 수준의 외교적 항의에 속합니다.


특히 통화스와프 협상 중단, 고위급 경제협의 연기 등 '경제적 압박 카드'까지 꺼내든 것은 소녀상 공세를 전면화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우리 정부가 소녀상 문제 해결에 적극 나서도록 압박하려는 포석이라는 것입니다.

작년 말 이뤄진 위안부 합의에는 한국정부가 관련 단체와의 협의 등을 통해 소녀상 문제가 적절히 해결되도록 노력한다는 내용이 포함됐습니다.

일본은 이를 근거로 10억 엔의 위안부 지원금을 출연한 뒤부터 지속적으로 약속 이행을 촉구해왔습니다.

그러나 소녀상 문제에서 정부가 할 수 있는 역할이 매우 제한적이라는 점에서 일본의 이런 압박행보는 오히려 순풍을 타던 한일관계에 큰 악재로 작용할 것이라는 관측이 많습니다.

중국의 사드 보복행보가 본격화한 상황에서 수면 위로 급부상한 소녀상 갈등에 외교당국은 곤혹스러워하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이준삼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