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새누리, 오늘 '인적청산' 시한…국민의당, 당권 레이스 개막 01-06 09:05


[앵커]

새누리당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이 친박 핵심 의원들을 상대로 최후통첩 한 '자진 거취 결정' 시한이 오늘 마감됩니다.

친박 맏형 서청원 의원과 좌장 최경환 의원이 거취를 결정할지 주목됩니다.

국회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성승환 기자.

[기자]

네, 새누리당 인명진 비대위원장이 친박 핵심 의원들을 상대로 거취를 결정하라며 던진 최후통첩 시한이 오늘입니다.

인 비대위원장은 지난달 30일 기자회견에서 "책임안을 6일까지 제출하라"고 제시한바 있는 데요.

오는 일요일 기자간담회를 통해 책임안 제출 결과와 자신의 거취에 대한 입장도 밝힐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어제 오후 기준으로 정우택 원내대표 등 지도부와 이주영, 정갑윤, 김정훈, 홍문종 의원 등 중진들을 포함해 약 30여 명이 책임안을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는 데요.

결정을 내리기 보다는 자신의 거취를 전적으로 당 지도부에 맡기겠다는 '백지위임장'을 제출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최대 관심은 친박계 핵심인 서청원·최경환 의원의 거취 결정입니다.

서 의원은 인 위원장이 주도하는 인적 쇄신 방식을 '인위적 인적청산'이라고 비판하며 자진탈당 압박에 반발하고 있습니다.

이번 인적청산 결과는 여론의 눈치를 살피며 중간지대에 머물던 중도파의 2차 탈당 결심에 중요 변수가 될 수 있어 주목됩니다.

한편 인 비대위원장은 오늘 오후 상임전국위를 열고 비대위 구성 등을 통해 서 의원과 최 의원의 탈당을 압박할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국민의당은 본격적인 당권 레이스가 막을 올렸죠?

[기자]

네, 그렇습니다.

경남 창원과 부산, 울산에서 시도당 개편대회를 갖는 데요.

오는 15일 전당대회 지도부 선거에 출마한 후보자들의 합동 연설을 시작합니다.

당 대표 1명과 최고위원 4명 등 5명을 득표순으로 선출하는 전대에는 문병호 손금주 황주홍 김영환 박지원 후보 등 5명이 출마해 사실상 순위결정전으로 치러집니다.

내일은 전북과 전남, 광주에서 시도당 개편대회를 갖는 등 11일까지 전국 시도당 개편대회와 후보자 합동 연설을 마무리할 계획입니다.

13∼14일 이틀간 ARS를 통한 사전 투표가 진행되고, 15일 일산 킨텍스에서 대표 당원 1만여명이 참석하는 전대를 통해 새 지도부를 선출합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