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부당인사 뒤에 블랙리스트" 특검 고강도 수사의지 01-05 21:25

[뉴스리뷰]

[앵커]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문화체육관광부 간부의 부당 인사 조치가 문화ㆍ예술계 블랙리스트와 연관돼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특검은 특히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과 조윤선 문체부 장관을 공식 언급하며 블랙리스트 의혹에 관한 강도 높은 수사 의지를 내비쳤습니다.

이재동 기자입니다.

[기자]

특검팀은 블랙리스트 수사가 특검법상의 수사 대상이 아니라는 일각의 주장을 강도 높은 어조로 공식 반박했습니다.

최순실 게이트 특검법은 수사 과정에서 인지된 사건 역시 특검의 수사 대상으로 삼고 있는데 특검팀이 문체부의 부당 인사 의혹을 수사하다 그 배경에 블랙리스트가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는 것입니다.

특검팀은 특히 김기춘 전 비서실장과 조윤선 문체부 장관의 이름을 공개적으로 언급했습니다.

<이규철 / 특별검사보> "문화계 지원 배제 명단과 관련한 사람을 수사하다 보니까 결국은 김기춘 전 실장 및 조윤선 장관 등이 관련된 것을 알게 되었고…"

앞서 김 전 실장은 2014년 김희범 문체부 1차관에게 "1급 실ㆍ국장 6명의 사표를 받으라"고 지시한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특검팀은 이같은 인사 조치가 블랙리스트에 반대한 인사를 솎아내려 한 것이라는 단서를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김 전 실장과 조 장관의 소환이 임박한 가운데 특검팀은 우선 송수근 문체부 1차관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습니다.

블랙리스트 관리를 총괄한 의혹을 받는 송 차관은 혐의를 전면 부인했지만 특검팀은 앞서 송 차관의 집무실 등을 압수수색하며 수사의 가지를 뻗어 나가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이재동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