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중국 싱크탱크, 야당의원단에 "시진핑 세번이나 사드 반대해" 01-05 20:03


[앵커]

야당 의원단이 방중 이틀째인 오늘(5일) 중국 외교부의 싱크탱크 전문가들을 만나 사드 갈등 해법에 대한 의견을 나눴습니다.

중국 학자들은 시진핑 국가 주석이 사드의 한반도 배치를 세 번이나 반대해 중국의 반대 입장은 절대 변할 수 없다는 점을 분명히 했습니다.

베이징에서 심재훈 특파원이 전합니다.

[기자]


방중 이틀째인 송영길 의원 등 민주당 의원 7명과 박선원 전 청와대 비서관은 중국 국제문제연구원 전문가 간담회에 참석해 1시간 넘게 사드 문제를 포함한 다양한 외교 현안을 논의했습니다.

이들 전문가는 사드 문제에 관련해 평소 관영 매체 등을 통해 반대 논리를 펴온 인사들입니다.

야당의원단은 좌담회에서 사드에 대한 입장을 표명하기보다는 최근 갈등에도 한ㆍ중 교류가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그러나 중국 국제문제연구소 등 한반도 전문가들은 한반도 사드 배치의 부당성을 집중적으로 거론해 야당의원단이 정치적으로 이용당한 게 아니냐는 우려도 일부 제기됐습니다.

중국 학자들은 사드 문제에 관련해 세 가지를 지적했습니다.

수교 25년 만에 처음으로 중국이 주중 대사를 초치한 점, 수교 중 처음으로 한국이 미국 편에 선 점, 시진핑 주석이 세 번이나 강하게 사드는 안된다고 밝혔다는 점입니다.

야당의원단은 지난 4일에는 왕이 중국 외교부장과 쿵쉬안유 외교부 부장조리를 만나 사드 해법을 논의하는 등 중국 측의 극진한 환대를 받기도 했습니다.

이들 의원은 김장수 주중 대사와 푸잉 전국인민대표대회 외사위원회 주임을 만난 뒤 귀국길에 오를 예정입니다.

베이징에서 연합뉴스 심재훈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