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경기도 신청사 강행 논란…부지 제공 용인시 제안 거부 01-05 18:17


[앵커]


경기도가 용인시의 도청사 무상제공 제안에도 불구하고 광교신도시에 신청사 건립을 강행하기로 했습니다.

하지만 인구 125만명의 수원시가 광역시로 승격되면 또다시 이전할 수밖에 없어 논란이 예상됩니다.

강창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경기도가 수원 광교신도시에 새로운 청사를 지어 이전합니다.

김문수 지사 당시 예산문제로 3차례나 중단결정이 내려지는 등 우여곡절 끝에 당초보다 10년 늦게 착공하는 것입니다.

신청사에는 도청과 도의회, 도서관, 각종 기관과 기업이 입주합니다.

경기도는 국토부로부터 개발계획을 승인받고 수원시로부터 건축허가를 받아 6월쯤 착공해 2020년말 완공할 계획입니다.

<윤성진 / 경기융합타운추진단장> "경기융합타운은 경기도 신청사 뿐만 아니라 공공기관 그 다음에 민간기업까지 같이 어우러져서 24시간 활력이 넘치는 장소로 탈바꿈…"

하지만 논란은 계속될 전망입니다.

옛 경찰대 부지와 건물, 여기에 집기까지 구입해 무상으로 제공하겠다는 용인시의 제안을 검토조차 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고속도로 주변이라 접근성이 좋고 약간의 리모델링만 하면 당장 사용할 수 있어 막대한 예산을 절감할 수 있습니다.

<정찬민 / 경기 용인시장> "경찰대 부지로 이전하면 도민 혈세 5천600억원을 절감할 수 있습니다. 이런 최적의 대안을 무시하고 청사건립을 강행하는 것은 도저히…"

기존 청사로부터 4㎞밖에 떨어지지 않는 곳에 새청사를 건립하는 것도 문제점으로 지적되고 있습니다.

더구나 인구 125만의 수원시가 광역시로 승격되면 새로 짓는 도청사는 골칫거리가 될 수 있습니다.

연합뉴스TV 강창구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