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탄핵심판 윤전추 출석…소추사유 두고 격돌 01-05 17:11


[앵커]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의 2차 공개변론이 헌법재판소에서 열리고 있습니다.

윤전추 청와대 행정관의 증인신문이 진행됐고 안봉근 이재만 전 비서관 등은 출석하지 않았습니다.

헌재로 가보겠습니다.

박효정 기자.

[기자]


네. 헌법재판소에 나와있습니다.

오늘 탄핵심판 증인신문에는 안봉근 이재만 전 청와대 비서관과 이영선 윤전추 행정관이 출석하기로 돼 있었는데요.

윤 행정관만 나왔고 나머지는 출석하지 않았습니다.

국회 측은 윤 행정관을 상대로 최순실 씨 소개로 청와대에서 일하게 된 의혹 등을 물었습니다.


윤 행정관은 최순실 씨를 청와대 관저에서 몇 번 봤다고 대통령 의상 관련 일을 같이 했다고 밝혔습니다.

세월호 참사 당일 미용사와 메이크업 담당자 등 2명을 청와대로 태워 왔다는 증언도 했는데요.

대부분 질문에 "모른다", "대통령 관련 업무는 보안을 유지해야 한다"고 답변하면서 재판이 공전했습니다.

'문고리 권력'이라 불리는 안봉근, 이재만 전 비서관의 증인신문은 19일로 연기됐고, 이영선 행정관도 불출석 사유서를 내면서 12일 다시 소환하기로 했습니다.

재판부는 류희인 전 세월호특조위원과 조한규 세계일보 전 사장, 조현일 세계일보 기자들 12일 증인으로 불러 신문하기로 했습니다.

[앵커]


오늘 오전 상황은 어땠습니까?

양측이 치열한 공방을 벌였다고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오전 변론에는 국회측과 박 대통령 측이 탄핵 소추 사유를 두고 날선 공방을 이어갔습니다.

국회 측은 탄핵소추안 내용을 중심으로 박 대통령이 헌법과 법률 13가지를 위배했기 때문에 더 이상 국정운영을 할 수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박 대통령 측 대리인은 헌재에서 정리한 다섯 가지 쟁점 모두 증거가 없거나 탄핵 사유가 아니라며 검찰과 특검 수사 기록을 증거로 인정할 수 없다고 맞섰습니다.


헌법재판소에서 연합뉴스TV 박효정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