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비상급수원 폐지 두고 지역주민-환경단체 갈등 01-03 20:57

[생생 네트워크]

[앵커]


경기도 수원시가 비상급수원으로 활용하는 광교저수지를 둘러싸고 주민과 환경단체가 마찰을 빚고 있습니다.

어떤 사연인지 강창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경기도 수원 광교산 입구에 있는 광교저수지입니다.

지난 1971년부터 40여년째 수원시 비상급수원으로 활용되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저수지 상류지역은 상수원보호구역으로 지정돼 엄격한 규제를 받고 있습니다.

주택 신ㆍ증축은 물론 등산객들을 상대로 하는 식당도 대부분 불법이어서 매년 단속과 처벌이 되풀이 되고 있습니다.

주민들은 팔당호로부터 광역상수도가 공급된 이후 비상급수원의 역할이 제한적이라며 폐지를 촉구하고 있습니다.

<이문형 / 경기 수원 광교산주민대표협의회 위원장> "상수원보호구역과 개발제한 구역이라는 이중 규제를 받고 있어서 여러가지 재산권 침해나 생존권에 대해서 위협을 느끼며…"

하지만 환경단체들은 비상급수원 폐지에 반대하고 있습니다.

자연재해가 발생하거나 광역상수도 공급이 중단될 경우 비상급수원은 시민을 위한 마지막 안전장치라는 이유에서입니다.

<윤은상 / 수원환경운동연합 사무국장> "최소한의 안전장치 역활을 하고 있는 겁니다. 그런 것을 해제하겠다는 것에 대해서 수원시민들이 우려하지 않을 수 없는 상황…"

수원시는 비상급수원 폐지와 이전을 놓고 고심하고 있습니다.

<권혁식 / 경기 수원시 맑은물공급과 과장> "주민 의견과 환경단체의 의견이 대립되고 있는 상황입니다. 현재 위원회에서 논의하고 있으며 수원시에서는 그 결정에 따라…"

양측의 주장이 팽팽히 맞서고 있어 논란은 한동안 계속될 전망입니다.

연합뉴스TV 강창구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제보) 4409(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