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한글활자로 찍은 최초의 책 '월인천강지곡' 국보 됐다 01-03 18:14


세종대왕의 한글 창제 이후 간행된 최초의 한글활자본 '월인천강지곡 권상'과 '평창 월정사 석조보살좌상'이 각각 국보로 지정됐습니다.

문화재청은 또, 2014년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에게서 돌려받은 구한말 국새 등 문화재 6건을 보물로 지정했습니다.


보물로 지정됐다 이번에 국보로 승격한 '월인천강지곡'은 세종이 '석보상절'을 보고 지은 찬가를 모아 1449년에 지은 것으로 세 권 중 한 권만 남아 있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제보) 4409(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