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탄핵심판 첫 변론…박 대통령 불참 속 9분만에 종료 01-03 17:08


[앵커]


탄핵심판 첫번째 변론기일에 박 대통령이 출석하지 않으면서 9분만에 종료됐습니다.

박 대통령이 기자간담회를 열어 탄핵 소추 사유를 반박한 것과 관련해 국회 소추위원단과 대리인 측은 신경전을 벌였습니다.

박효정 기자입니다.

[기자]

박한철 헌재소장이 주재한 탄핵심판 1차 변론은 오후 2시부터 9분간 진행됐습니다.

박 소장은 첫 기일에서 "이번 사건이 가지는 엄중한 무게를 인식하고 있다며 엄격하고 공정하게 사건을 처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박근혜 대통령이 참석하지 않으면서 본격적인 변론에 들어가지 못했고, 박 소장은 헌재법에 따라 변론을 다음 기일로 연기한다고 밝혔습니다.

국회 소추위원단 측에서는 박 대통령 신년 기자간담회 관련 기사 등 5건을 추가 증거로 제출했습니다.


세 번째 변론기일인 10일, 정호성 전 비서관을 먼저 신문한뒤 안종범 전 수석과 최순실 씨 순서로 증인신문을 열겠다고 밝혔습니다.


박 대통령 대리인 측에서는 헌재재판관 출신인 이동흡 변호사를 추가로 선임한데 이어 오늘 오전 대리인 1명을 추가하며 방어막 굳히기에 나섰습니다.

1차 변론이 다소 맥없이 끝났지만 양측은 각각 기자회견을 열어 박 대통령의 신년 기자 간담회를 두고 장외 공방을 이어갔습니다.

국회 소추위원단장인 권성동 의원은 "모든 사실이 법정에서 밝혀져야 함에도 언론인 상대로 장외에서 주장하는 것은 재판부에 대한 예의가 아니다"라고 비판했습니다.

박 대통령 대리인인 이중환 변호사는 이에대해 "기자회견 사실을 사전에 알지못했다"고 맞받았습니다.

그러면서도 박 대통령이 밝힌 내용은 헌재에 제출한 답변서에 기재한 내용과 같은 취지라고 말해 앞으로 심판에서 탄핵 소추 사유를 전면 부인할 것임을 시사했습니다.

헌재는 5일과 10일 2,3차 변론을 열어 핵심 증인들을 신문하며 탄핵사유를 본격적으로 심리할 방침입니다.

연합뉴스TV 박효정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제보) 4409(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