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인명진 "서청원 편지 무례"…'청산 반발' 친박에 직격탄 01-03 16:11


[앵커]

새누리당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이 인적 쇄신 방침에 반발하는 친박계를 정면으로 강도높게 비판했습니다.

국회 연결해 자세한 내용 알아봅니다.

강은나래 기자.

[기자]


네. 건강상의 이유로 당 일정에 불참했던 인 위원장이 당무에 복귀하자마자 서청원ㆍ최경환 의원 등 친박 핵심을 '암덩어리'에 비유하며 거듭 탈당을 요구했습니다.

특히 서 의원이 의원들에게 편지를 보내 '인위적 인적 청산 거부' 입장을 밝힌 데 대해 "무례하다, 염치가 없다"고 강도높게 비판했습니다.

또 "대통령 탄핵에 일본 같으면 할복을 한다", "신당은 정통보수를 대변하지 못한다" 라고 하면서 친박계 핵심인사들과 신당 창당 세력들을 싸잡아 비난하기도 했습니다.

친박계 반발에도 오늘 정갑윤 의원 등 친박계 중진 의원들을 비롯해 초재선의원들과 줄줄이 면담하면서 당 인적 쇄신의 고삐를 더욱 바짝 죄는 모습인데요.

정우택 원내대표도 오늘 회의에서 "결단과 희생 없이는 개혁이 불가능하다"면서 인 위원장에게 힘을 실어줬습니다.

당내에서 일촉즉발의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는 양상인데, 만약 인 위원장과 정 원내대표가 사퇴한다면 그야말로 당이 파국을 맞는 것이어서 적절한 명분을 앞세워 막판에 양측이 절충점을 찾지 않겠냐는 전망도 나옵니다.

[질문]

야권에서는 대선 경선 채비를 서두르자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고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민주당은 대선 후보 경선 일정 논의에 본격 착수했습니다.

일단 이달 안에 경선 규칙을 정하기로 했습니다.

조기대선 가능성을 겨냥해서 선거연령을 낮추고 재외국민 투표를 하는 방향으로 선거법 개정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국민의당도 오늘까지 당 대표와 최고위원 출마 후보자 등록을 마치는데요.

토요일부터 시도당 개편대회를 시작하는 등 본격적인 전당대회 모드에 들어갑니다.

야권은 지금까지 경선 룰 작업에 나설 경우 자칫 '권력잡기'에 몰두한다는 비난 여론이 생기는 것을 우려해 일단 경선 관련 논의는 미뤄왔는데요.

경선 일정을 확정해 달라는 일부 주자들의 주문이 잇따르고, 또 손 놓고 있다간 졸속 경선을 치를 지도 모른다는 우려가 제기되면서 경선 논의에 속도가 붙는 모습입니다.

한편 '최순실 국정농단' 국회 국정조사 특위는 특검의 공식 요청에 따라 국회 청문회에 나왔던 문화체육관광부 조윤선·김종덕 장관과 정관주 전 제1차관 등 3명을 고발했습니다.

의결 과정에서 새누리당 소속 국조특위 위원들은 현행 특검법상 문화계 블랙리스트가 수사 대상이 아니라는 점을 들어 의결에 반대하는 '소수 의견'을 남겼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제보) 4409(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