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박 대통령, '세월호 7시간 행적' 자료 준비 분주

12-24 09:37

[앵커]

박근혜 대통령은 헌법재판소 요구에 따라 세월호 참사 당일 7시간의 행적을 더욱 구체화해 제출하기로 했습니다.

업무 과정뿐 아니라 식사 시간 등 사적인 일상까지 상세히 공개함으로써 각종 의혹을 해소할지 주목됩니다.

김혜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기존에 공개한 세월호 참사 당일 행적을 보완해 더욱 상세한 내용을 곧 헌법재판소에 제출할 예정입니다.

헌재 탄핵심판 재판부가 "대통령이 당시 어디서, 어떤 보고를 받았는지 등 남김없이 밝혀달라"고 요구한 데 따른 겁니다.

박 대통령은 탄핵심판 법률 대리인단과 당시 시간대별 장소와 업무행위 등을 세분화하는 작업에 분주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박 대통령측 관계자는 "각 수석비서관실별로 보고된 서면자료 등 자료를 세세하게 준비해서 시간대별 행적을 추가로 입증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참사 당일 통화내역뿐 아니라 고위 참모들의 업무일지도 증거자료로 검토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청와대 홈페이지에서 공개되지 않은 '빈 시간대' 행적에 대해서도 대통령측은 추가로 입증할 것으로 보입니다.

여권 관계자는 "박 대통령이 어떤 내용의 보고서를 언제, 어디에서 읽었고, 읽는 데 얼마만큼의 시간이 소요됐는지 등도 공개할 수 있을 것"이라며 "식사 장소와 시간 등 사적인 일상까지 포함해 외부 출입이 없었다는 것을 입증할 상세한 내용이 담길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습니다.

헌재가 탄핵사유 압축 항목에 생명권 위반을 별도로 명시하고 상세한 행적 자료를 요구한 것 자체가 이를 주요한 심리안건으로 본다는 방증인 만큼, 대통령측의 입증자료에 이목이 집중됩니다.

연합뉴스TV 김혜영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