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美국무부 "北 인권제재 2차명단 조만간 발표"

12-17 20:37

[연합뉴스20]

[앵커]

미국은 북한의 인권유린 실태에 대해서도 강도높은 제재를 취하고 있는데요.

지난 7월, 인권상황에 대한 책임을 물어 북한의 김정은을 제재명단에 올린데 이어 조만간 2차 제재대상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워싱턴에서 김세진 특파원입니다.

[기자]

북한의 5차 핵실험에 대응하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재 결의 2321호가 나온 이후 미국의 독자 대북제재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북한의 인권유린 실태도 바로 미국의 제재 대상입니다.

스콧 버스비 미 국무부 부차관보는 현지시간 16일, 북한인권위원회가 주최한 토론회에서 "북한 인권상황과 관련해 새로운 제재 대상자들을 추리는 작업을 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리고 "매우 이른 시일 내에 발표할 수 있을 것"이라며 북한 인권과 관련한 추가 제재가 임박했음을 시사했습니다.

북한의 인권침해 책임자에 대해서는 고위 관리부터 강제수용소 경비원에 이르기까지 모두 책임을 묻겠다는 강력하고 분명한 메시지를 담았다는 게 버스비 부차관보의 설명입니다.

앞서 미국 정부는 지난 7월, 북한 인권상황과 관련해 제재를 단행한 바 있습니다.

북한의 개인 15명과 기관 8곳을 제재 대상에 올린 겁니다.

이때 북한 최고지도자 김정은을 사상 처음으로 제재했고, 북한 인권제재 명단을 계속 추가해 나가겠다는 의지를 밝힌 바 있습니다.

버스비 부차관보는 또 "북한 인권문제는 핵무기 등 대량살상무기 제조와 무관하지 않다"고 지적했습니다.

북한 핵개발의 돈줄이 되는 석탄 수출 등 각종 돈벌이에 북한 주민들이 참혹한 여건 속에서 강제노동에 동원되고 있다는 겁니다.

워싱턴에서 연합뉴스 김세진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제보) 4409(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