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서울시내 곳곳서 사전집회…친박단체도 총출동

12-10 14:17


[앵커]


오늘 광화문광장에서는 박근혜 대통령의 즉각 퇴진을 요구하는 촛불집회가 열립니다.

주최측은 오늘도 많은 시민들이 참여할 것으로 보고 있는데요.

현재는 사전집회가 서울시내 곳곳에서 진행중입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배삼진 기자.

[기자]


네, 지금은 곳곳에서 사전집회가 열리고 있습니다.

전국교수연구자비상시국회의는 청계광장과 파이낸스빌딩 사이에서 세대공감 거리 시국 이야기 마당을 진행하고 있구요.

4.16 연대는 세월호 7시간 진상규명 416세대 문화제를, 한일합의폐기 대학생 행동은 소녀상 앞에서 12.28합의 폐기를 촉구하는 집회를 개최하고 있습니다.

트랙터를 이용한 집회가 금지된 전국농민회총연맹은 용산에서 집회를 가진 뒤 현재 서울 광화문쪽으로 이동을 시작했습니다.

성주에 사드설치를 반대하는 원불교비상대책위원회 역시 국방부 앞에서 사전 집회를 가진 뒤 광화문 광장으로 거리 행진을 하고 있습니다.

추운 날씨지만 오늘도 많은 시민들이 광화문광장을 찾을 것으로 보입니다.

주최측은 오늘 집회를 '박근혜 정부 끝장내는 날'로 정했습니다.

대통령의 탄핵안이 가결됐지만 헌법재판소의 탄핵심판까지 기다리지 말고 즉각 퇴진하라는 겁니다.

집회는 지난주와 비슷한 방식으로 진행됩니다.

오후 4시 광화문광장에서 세 방향으로 행진해 청와대를 둘러쌀 예정인데요.

지난주와 마찬가지로 청와대 앞 100m 지점인 효자치안센터 앞에서는 자유발언 등 행사가 있습니다.

다만 법원은 교통통행 장애 우려 등을 이유로 일단 오후 5시반까지만 허용한 상태입니다.

오후 6시 광화문광장으로 다시 돌아와 본집회를 열고, 오후 7시에는 1분 소등과 자동차 경적 울리기 행사도 진행됩니다.

이어 7시반부터는 다시 청와대 방면으로 출발하는 2차 행진을 한 뒤, 밤 9시부터 마무리 집회를 계획하고 있습니다.

[앵커]

보수단체도 총원동원령을 내리고, 현재 대규모의 맞불집회를 진행하고 있죠?

[기자]


네, 박근혜를 사랑하는 모임, 이른바 박사모의 집회가 서울 청계광장에서 열렸습니다.

박사모 회원들은 현재 종로 2가와 3가를 따라 대학로 마로니에 공원쪽으로 행진하고 있습니다.

오늘 집회참가 인원은 주최측 21만명, 경찰은 1만5천명이 넘는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박사모 회원들은 태극기를 흔들며 "종북세력 몰아내자", "자유대한 수호" 등을 외치며 2시간 동안 집회를 가졌습니다.


이들은 여론조작과 선동정치로 이뤄진 탄핵안 통과는 인정할 수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특히 태블릿PC가 2대라는 주장이 나오고 있고, 수사가 진행중인 만큼 박 대통령의 탄핵은 맞지 않다고 목소리를 높였는데요.

현재 행진이 진행중이기 때문에 일각에서는 촛불집회 참가자들과의 충돌 우려도 나오고 있습니다만, 박사모 정광용 총회장은 회원들에게 촛불집회 참가자들과 불필요한 층돌을 삼가고 평화집회를 해달라고 당부한 상태입니다.

박사모 외에도 보수단체인 국가기도연합은 저녁 7시에 서울역광장에서 구국기도회도 가질 예정입니다.

사회부에서 연합뉴스TV 배삼진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