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중국, 전방위 '사드 보복'…한류금지ㆍ기업제재ㆍ의전소홀 12-04 10:55


[앵커]

사드의 한반도 배치 결정에 대한 중국의 보복이 날이 갈수록 강화되고 있습니다.

한류 프로그램 통제와 한국 기업에 대한 제재 시도에 이어 한중 교류행사에서도 의전을 소홀히 하는 등 한국에 대한 불만을 노골적으로 드러내고 있습니다.

지성림 기자입니다.

[기자]

사드의 한반도 배치에 대응한 중국의 보복 조치는 한중 문화교류와 연예계에서부터 시작됐습니다.

한국 연예인의 방송 출연과 중국 현지 공연을 제한하고 한국산 제품의 TV 광고를 금지하는 등 한류 차단에 나선 겁니다.

최근에는 중국 홈쇼핑과 전자상거래 부문에도 한류 금지령이 내려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국산 식품과 화장품에 대한 위생 검역이 강화되면서 통관이 거부되는 사례도 늘어나고 있습니다.

중국은 지난달 말부터 중국에 진출한 롯데 계열사의 전 사업장에 대해 강도 높은 세무조사에 착수했는데, 이를 두고 롯데가 사드 부지를 제공한 데 대한 보복이라는 관측이 우세합니다.

특히 한중 교류행사에 참석하는 중국 측 인사의 격을 낮추고 이미 예정된 문화·경제 협력 행사를 중단하거나 연기하는 등 노골적인 보복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그동안 주중 한국 대사관이 개최한 국경절 리셉션에 장ㆍ차관급 인사를 보냈던 중국 당국은 지난 10월 19일 열린 리셉션에는 외교부 부국장을 보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는 지난달 22일 일본 대사관의 리셉션에 차관급인 류전민 외교부 부부장이 참석한 것과 대조됩니다.

김장수 주중 대사와 중국의 주요 당국자 간 공식 면담도 중국 측의 무응답으로 잇따라 차질을 빚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주중 대사관 관계자는 "중국은 사드 배치 계획이 진행될수록 그에 맞춰 단계적으로 보복 조치를 강화하는 것으로 보인다"며 "실제 배치 단계에 이르면 더욱 강한 보복에 나설 것"이라고 예상했습니다.

연합뉴스TV 지성림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