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여야, 긴급 의총…민주당, 탄핵 서명 돌입 11-29 17:15


[앵커]

박근혜 대통령이 3차 대국민 담화를 통해 자신의 진퇴 문제를 국회에 맡기겠다고 밝힌 것에 대해 야권은 꼼수 정치라며 즉각 반발하며 탄핵을 예정대로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현재 여야는 의총을 열고 대응책을 논의하고 있습니다.

국회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성승환 기자.

[기자]

네. 여야 정치권은 촉각을 곤두세운 채 박근혜 대통령의 3차 대국민 담화를 지켜봤습니다.

일단 야권은 대통령 제안을 일축하며 탄핵을 계속 추진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민주당은 박 대통령 담화와 관련해 "탄핵 국면을 탈출하려는 꼼수"라고 일축했는 데요.

우상호 원내대표는 "탄핵안 의결은 예정대로 밀어붙이겠다"고 말했습니다.

국민의당도 "대통령의 꼼수 정치를 규탄한다"며 탄핵 계속 추진 의사를 밝혔습니다.

민주당과 국민의당은 현재 의원총회를 열고 대응책을 논의하고 있습니다.

사실상 거부 의사를 밝혔습니다만 야권은 셈법이 상당히 복잡해진 모습입니다.

야권은 오는 2일 탄핵안 본회의 처리를 추진해왔었습니다만 대통령이 물러나겠다는 뜻을 밝힌 만큼 탄핵 추진 동력이 상당히 줄어든 것 아니냐는 전망이 나오고 있기 때문입니다.

탄핵 추진을 계속할 수 있는지, 특히 내년 대선 정권와 맞물리면서 조기대선 여부 등 여러 가능성을 놓고 고민하는 것으로 전해집니다.

이제 관심은 탄핵 가결정족수에 필수적인 새누리당 비주류가 어떤 입장을 내놓을지입니다.

현재 새누리당 의원총회가 진행되고 있는 데요.

앞서 김무성 전 대표를 비롯한 비박 의원들은 별도의 회의를 갖고 탄핵 관련 대응책을 논의했습니다.

만약 비주류가 탄핵에 대한 기존 강경 입장에서 다소 유보적인 입장으로 돌아선다면 탄핵안 가결이 쉽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의당 박지원 비대위원장은 "탄핵에 대해 낙관하기에는 전망이 어두워졌다"며 "대통령의 함정에 빠지지 말고 논의해봐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새누리당 지도부는 여의도 당사에서 박 대통령의 대국민 담화를 지켜봤는데요.

최고위원들은 "질서있는 퇴진이란 국정을 안정화시키면서 정권 이양을 순조롭게 하는 것"이라며 "그 방법을 국회에서 정해야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정진석 원내대표도 "야당에 탄핵 일정에 대한 원점 재검토를 요구하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정치권에서는 박 대통령이 담화에서 현재 탄핵을 추진하고 있는 야권에 공을 넘긴 것이라는 분석이 나옵니다.

특히 박 대통령이 "법절차 따라 대통령직에서 물러나겠다"고 말한 점에 주목하는 분위기입니다.

정치권 일각에서는 임기단축은 헌법 개정 사안인 만큼 박 대통령이 개헌을 통한 임기단축을 요구한 것으로 해석하고 있습니다.

야권이 사실상 대통령 제안을 거부한 상황에서 국회를 뒤덮었던 탄핵 정국이 어떻게 진행될지 주목됩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제보) 4409(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