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대통령 대면조사 무산…사실상 특검으로 넘어갈 듯 11-29 13:06


[앵커]


국정농단 의혹의 진상을 규명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대통령을 조사해야 한다는 검찰의 요청을 박 대통령 측은 끝내 받아들이지 않았습니다.

이제 공은 특검으로 넘어간 모습입니다.

박현우 기자입니다.

[기자]


박 대통령 측은 현 시국을 수습할 방안도 마련해야 하고 특검 임명도 해야돼 일정상 어렵다며 검찰 조사에 끝내 응하지 않았습니다.

검찰은 오늘 오후 이에 대한 입장을 밝힐 예정인데 특검 전까지 일주일 정도 남았다는 점을 감안했을 때 대면조사를 추가로 요청하지는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대신 수사본부는 남은 기간 박 대통령 뇌물 혐의 입증을 위해 삼성과 SK, 롯데그룹 등 기업 관련 수사에 집중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와 함께 '최순실 게이트'와 관련한 수사가 특검에도 연착륙 할 수 있도록 수사 자료 인계 등을 위한 마무리 작업에도 신경을 쓸 것으로 보입니다.

이런 가운데 야 3당 원내대표가 오늘 오후 5시 회동을 갖고 특검 후보 2명을 확정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확정된 후보에 대한 추천서를 박 대통령이 받고 사흘 안에 1명을 임명하면 '최순실 게이트' 수사는 본격적으로 '특검 국면'으로 접어들게 됩니다.

최순실 씨 등 '핵심 3인방' 뿐 만 아니라 차은택 씨의 공소장에도 대통령이 공모관계임이 적시돼 있는데다 기업들에게 돈을 받아 최순실 측 주머니를 불렸다는 의혹에 대해 '제3자 뇌물수수' 혐의 적용이 검토되고 있는 만큼 박 대통령에 대한 조사는 특검 단계에서 이뤄질 것으로 보입니다.

아울러 검찰 수사 막바지, 차은택 씨 변호인 등을 통해 김기춘 전 비서실장과 우병우 전 수석, 최순실 씨가 직·간접적으로 교류하고 지낸 사이라는 주장이 제기됨에 따라 특검에서는 이 부분에 대한 수사도 본격적으로 이뤄질 것으로 보입니다.

연합뉴스TV 박현우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