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새누리 비주류 '세몰이'…정계 원로 "4월 하야 해야" 11-27 19:07


[앵커]

새누리당 비주류와 탈당파가 박근혜 대통령 탄핵 추진을 위해 표결집에 주력하는 모습입니다.

본격적인 세몰이에 나선 것인데요.

정·관계 원로들은 박 대통령에 '내년 4월 하야'를 촉구했습니다.

국회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성승환 기자.

[기자]

네. 새누리당 비주류 중심의 비상시국위원회가 오후 5시부터 원외 인사들까지 한자리에 모인 가운데 총회를 시작했습니다.

어제 대규모 촛불민심에 대해 의견을 나누고 박근혜 대통령 탄핵안 표결집 등 대응 반안을 논의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집니다.

앞서 3시 반부터는 대표자-실무자 연석회의가 열렸는데요.

회의 직후 황영철 의원은 기자들과 만나 "야당의 탄핵 일정을 따라 줄 수밖에 없다는 의견이 다수였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도 "2일은 많은 안건들이 있고 해서 적절하지 않다"며 9일 처리 의사를 내비쳤습니다.

민주당 추미애 대표를 겨냥해서는 "처절하게 민심 받아들여 탄핵 동참한 비상시국위 멤버마저 최순실 부역자로 낙인 찍으려 하는 것은 대선을 앞둔 정치공학적 발상"이라고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황 의원은 이어 "찬성 의원 명단은 절대 공개되지 않을 것"이라고 못박았습니다.

앞서 오전에는 남경필 경기지사와 김용태 의원 등 원외 인사들 위주로 구성된 탈당파도 회동을 가졌는데요.

탄핵안 국회 통과가 어떠한 경우에도 다음달 9일을 넘겨서는 안 된다며 원내·원외를 떠나 모든 힘을 합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다만 "당내 탄핵안 찬성 의원들의 이름을 공개해야 한다"고 촉구해 비상시국위와는 다른 목소리를 냈습니다.

비상시국위와 탈당파가 연쇄 회동을 가진 것을 두고 본격적인 세몰이를 통해 친박 지도부와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압박 수위를 한껏 끌어올리려는 것이라는 해석이 나옵니다.

한편 전직 국회의장과 국무총리 등 정·관계 원로들은 오후 3시 서울의 한 호텔에서 3시간 가량 회동했습니다.

회동 뒤 박관용 전 국회의장은 '국가 위기 타계를 위한 원로의 제언'이라는 이름으로 몇가지를 제안했습니다.

박 대통령에 대해서는 차기 대선과 정치일정 등을 감안해 적어도 내년 4월까지는 하야해야 한다고 했고요.

국회에는 거국중립내각 구성할 국무총리 하루 빨리 추천하고 대통령은 총리에게 국정전반을 맡겨야 한다고 조언했습니다.

이어 현 국가적 정치위기 요인이 제왕적 대통령제에 있다며 개헌을 추진할 것도 촉구했습니다.

그러면서 명백한 시한을 두고 하야 일정 정하고 여야는 명예로운 퇴진을 위해 정치력을 발휘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혼란스럽기 때문에 조언을 하는 것일 뿐 당위성이 있는 것은 아니다"라며 "이것을 듣고 대통령이 결정할 문제"라고 덧붙였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