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최순실 회사 지원사격…또 '공범'으로 적시된 대통령 11-27 18:10


[앵커]


검찰은 지난주 최순실 씨 등을 재판에 넘기면서 박근혜 대통령이 이들과 공모, 그러니까 범행을 함께 모의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런데 일주일 뒤 차은택 씨의 공소장에도 박 대통령은 공범으로 다시 등장했습니다.

정호윤 기자입니다.


[기자]


차은택 씨의 공소장을 보면 박근혜 대통령의 범죄 행위는 '비선실세' 최순실 씨를 챙겨주려는 마음에서 비롯됩니다.

최 씨가 실소유한 신규 회사 '플레이그라운드'가 KT의 광고대행사로 선정되도록 안종범 전 수석에게 지시를 했고 안 전 수석은 "VIP의 관심 사항"이라며 KT를 압박했습니다.

별다른 실적도 없는 보잘것 없었던 회사는 온갖 심사 결격사유들이 발견됐음에도 입찰 경쟁의 최종 승자가 됐습니다.

'대통령의 뜻'을 거스를 경우 세무조사나 인허가 제한 등이 두려웠던 KT로서는 별다른 선택지가 없었던 셈입니다.

KT는 채용과 인사에서도 압박을 받았습니다.

차은택 등이 추천한 이들은 최순실을 거친 뒤 박 대통령에게 보고됐습니다.

대통령에게서 이들의 이름을 넘겨받은 안 전 수석은 KT를 압박해 결국 KT 임원자리를 따냈습니다.

검찰은 차 씨의 공소장에서 "차은택은 최순실, 안종범 및 박 대통령과 공모했다"며 직권남용과 강요 혐의를 적용한 경위를 설명했습니다.

차 씨의 광고사 강탈미수 혐의 만큼은 "박 대통령을 공범으로 보기에는 증거가 부족하다"면서도 대통령을 대면조사하면 확인이 가능하다고 밝혀 검찰 조사를 거부하고 있는 박 대통령을 다시금 압박했습니다.

연합뉴스TV 정호윤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