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대통령 조사 요청' 묵묵부답…뇌물죄 입증 특검 몫 되나 11-26 17:24


[앵커]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를 수사하는 검찰이 막바지 '뇌물죄 입증'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검찰 조사가 이뤄지지 않을 가능성이 커 사실상 '뇌물죄 입증'은 특검 몫으로 남게 될 것으로 보입니다.

박현우 기자입니다.

[기자]


박 대통령 측은 검찰 특별수사본부가 지난 23일 보낸 대면조사 요청서에 대해 이렇다할 답변을 내놓지 않고 있습니다.

검찰의 조사 요청 등에 즉각 입장을 내놨던 과거 움직임에 비춰봤을 때, 며칠째 이어지고 있는 '침묵'은 사실상 "조사에 응하지 않겠다"는 뜻으로 풀이됩니다.

박 대통령에 대한 대면조사가 이뤄지지 않으면, 검찰이 수사 막바지 '전력투구'하는 '뇌물죄 수사'에도 차질이 생길 수밖에 없습니다.

수사본부 관계자도 "뇌물 수수 혐의자를 조사하지 않고 혐의를 적용하는 경우는 없다"며 사실상 검찰 조사 단계에선 대통령에 '제3자 뇌물수수' 혐의를 적용하긴 어렵다는 점을 시사했습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검찰은 '뇌물죄 수사'의 다른 한축인 '공여자'에 대한 수사에 집중하고 있습니다.

삼성·롯데·SK 등의 '심장부'를 겨눈 압수수색에 이어, 필요한 경우 기업 총수 등을 추가로 불러 조사하는 방안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최순실씨 등의 공소장에 '뇌물죄'를 추가할 수 있는 근거를 최대한 확보한 뒤 사건을 특검에 넘긴다는 게 검찰이 내세우는 명분입니다.

하지만 대통령에 대한 조사가 사실상 어려울 것으로 보여 '뇌물죄 수사'가 '반쪽 수사'로 끝날 것이라는 걸 알면서도, 국민 여론에 부응하는듯한 모습을 보이는 동시에 부실수사 비판을 차단하려는 의도가 깔린 움직이라는 분석도 나옵니다.

연합뉴스TV 박현우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