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수도권 눈 내리며 쌀쌀…오후 7시 쯤 그칠 듯 11-26 15:25


[앵커]

현재 서울과 수도권에서는 눈이 내리고 있습니다.

날씨도 다소 쌀쌀해서 촞불집회에 큰 변수가 될 것으로 보이는데요.

자세한 날씨 상황을 취재기자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김재훈 기자.

[기자]

네. 오늘(26일) 오전 11시 30분경 부터 서울과 인천, 경기도에서 첫눈이 내리고 있습니다.

기상청은 우리나라 상공으로 찬 공기가 지나는 가운데 상대적으로 따뜻한 수증기 더해지면서 서해상에서 눈구름이 만들어져 수도권으로 유입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올해 서울의 첫눈은 작년보다 하루, 평년보다는 닷새 늦었고 인천은 평년보다 이틀 늦었습니다.


현재 서울의 기온이 영상 0.7도를 보이고 있어서 눈이 그대로 쌓이지는 않고 있는데요.

다만 노면이 대부분 젖은 상태이고 기온도 계속 떨어지고 있어서 오후 늦게부터는 눈이 쌓일 것으로 보입니다.

오늘밤까지 경기와 강원 영서에 최고 3cm, 서울은 1cm 미만의 적설이 예상됩니다.

그 밖의 충청과 남부지방에서는 5mm 내외의 비가 내리겠습니다.

눈은 서울을 기준으로 오후 7시에서 8시 쯤에 대부분 그칠 것으로 보입니다.

흐리고 눈·비가 오는 탓에 한낮에도 기온이 오르지 못하고 있는데요.

오늘 중부지방은 종일 기온이 3도 안팎, 남부지방은 5도 정도에 머물러서 쌀쌀하겠습니다.

지난 4차 촛불집회때와 비교하면 기온이 10도 이상 낮은 것입니다.

기상청은 내륙과 산간에서는 내린 눈이 얼어 도로가 미끄러운 곳이 많겠다며 교통안전에 각별히 주의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지금까지 보도국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