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탄핵ㆍ특검ㆍ국조 앞둔 '촛불민심'에…정치권 주목 11-26 12:23

[앵커]

정치권도 긴장감 속에 '촛불민심'의 흐름을 주시하고 있습니다.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을 요구하기 위해 헌정사상 최대 규모의 인파가 모일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인데요.

이번 집회는 다음 주에 본격화할 대통령 탄핵과 특별검사팀 구성, 국정조사 절차를 앞두고 박 대통령의 퇴진을 압박하는 가장 강력한 동력이 될 전망입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소식 알아보겠습니다.

김혜영 기자.

[기자]

네. 정치권도 이번 5차 촛불집회에 담길 '촛불민심'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습니다.

헌정 사상 최대 규모의 인파가 박 대통령 퇴진을 요구할 경우 민심 이반은 물론 정치권 공세가 더욱 견고해질 수밖에 없기 때문인데요.

다음 주 특별검사팀 구성과 국정조사 기관보고, 대통령 탄핵소추 절차까지 앞둔 만큼 이번 집회가 정치권 논의에 가장 큰 동력을 실어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야권은 저녁 6시 서울 광화문에서 열리는 5차 촛불집회에 총집결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윤관석 수석대변인은 "지지율 4%와 200만의 촛불, 대통령은 이 뜻을 깊이 깨달아야 한다"며 "대통령이 빨리 퇴진하는 것이 그나마 최선의 수습책"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국민의당 손금주 수석대변인도 "오늘 광장에 모일 200만 촛불을 받들어 국회는 신속히 탄핵절차를 밟고 대통령은 물러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밝혔습니다.

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와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 박원순 서울시장과 안희정 충남지사 등 야권의 대선주자들도 각자의 일정을 소화한 후 광화문 촛불 대열에 합류하는데요.

이재명 성남시장과 민주당 김부겸 의원은 각각 광양·순천과 대구에서 촛불을 듭니다.

새누리당은 공식 일정 없이 '촛불 민심'을 예의주시하는데요.

일부 전·현직 의원과 원외 당협위원장들만이 지난주에 이어 이번에도 집회 현장을 방문할 것으로 보입니다.

새누리당 염동열 수석대변인은 촛불집회에 대해 "민심을 무겁게 받아들인다"고 밝혔는데요.

아울러 "이제 정치권은 대립 구도와 당리당략을 떠나 오로지 국민만 바라보고 현 국면을 풀어갈 '정치적 시계'를 국민에게 명확하게 제시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비주류 의원들이 주축이 된 비상시국회의는 내일 국회에서 다시 모여 구체적인 탄핵 표결 추진 일정과 비상대책위원장 인선 등에 대해 의견을 모으기로 했습니다.

[앵커]

촛불집회가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을 촉구하는 5번째 촛불집회이지 않습니까?

그런데 박 대통령은 정국 상황에 대해선 입장 표명을 하지 않고 있죠?

[기자]

네. 그렇습니다.

박 대통령은 지난 4일 2차 대국민 담화를 통해 '최순실 국정농단' 의혹을 사과한 이후 3주 동안 침묵을 지키고 있습니다.

그 사이 박 대통령은 현직 대통령으로선 처음으로 피의자로 입건됐고 다음 주에는 특검과 국조·탄핵 정국까지 맞닥뜨리게 됐는데요.

국정 지지도가 역대 최저인 4%까지 떨어져 운신의 폭마저 줄어든 상황에서 직접 여론 수습에 나서지 않겠느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청와대는 박 대통령이 대국민 메시지를 내놓는다면 그 시기와 형식은 어떻게 하는 것이 좋을지 고심하고 있는데요.

청와대 관계자는 "내부적으로 검토하고 있는 것은 사실"이라며 집회 상황을 지켜보고 이번 주말에 시기와 형식, 메시지 내용 등을 구체화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현재로서는 대국민 담화나 기자회견보다는 수석비서관 회의나 국무회의를 주재하는 자리에서 모두발언으로 입장을 밝힐 가능성이 높아보이는데요.

대국민 담화나 기자회견 형식의 경우 특검 수사를 앞두고 자신의 범죄 혐의를 구체적으로 해명하는 모습으로 비칠 수 있어 부적절하기 때문입니다.

어떤 형식이든 입장 발표 시기는 검찰 수사가 끝나고 탄핵안 표결을 앞두는 다음 달 초 무렵이 될 가능성이 높아보입니다.

다만 여권 내에서는 탄핵안 내용을 검토하고 청와대에 대한 국정조사 청문회까지 지켜본 이후에 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오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지금까지 연합뉴스TV 김혜영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