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특검까지 2주…검찰, 뇌물죄 입증에 조직 사활 걸었다 11-26 09:57


[앵커]


다음달 초 최순실 국정농단을 수사하는 특검이 출범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검찰도 막바지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검찰은 현직 대통령이 사건에 연관된 만큼 남은 기간 뇌물죄 입증에 조직의 사활을 걸 것으로 보입니다.

김민혜 기자입니다.

[기자]


최순실 등 핵심피의자 3명을 재판에 넘긴 검찰은 최 씨를 비롯해 대통령의 뇌물 혐의를 규명하는 데 총력을 쏟고 있습니다.

무엇보다 정부의 면세점 승인 로비의혹과 국민연금의 삼성그룹의 합병 의혹에 검찰은 칼끝을 정조준했습니다.

이를 위해 검찰은 지난 23일에는 삼성과 국민연금을, 다음날에는 롯데와 SKㆍ관세청 등을 압수수색했고 관련자들을 하루가 멀다하고 불러 조사하고 있습니다.

특히 면세점 특혜 의혹과 관련해선 압수수색 영장에 처음으로 제3자 뇌물수수 혐의를 적시하며 뇌물 수사를 구체화했습니다.

검찰은 이를 통해 롯데와 SK의 추가 기금 출연의 공범으로 지목된 대통령에게도 뇌물 혐의를 적용할 수 있는지 검토중입니다.


최근 청와대 민정 특별감찰반을 압수수색한 것도 우병우 전 수석의 직무유기 의혹 수사를 본격화하기 위한 행보로 풀이됩니다.

반면 이번 사건의 핵심이던 '국정농단 의혹' 수사는 특검 몫으로 넘어갈 가능성이 커지고 있습니다.

검찰은 국정농단을 묵인한 의혹을 받는 김기춘 전 비서실장에 대해서는 이렇다할 혐의를 찾지 못하고 있고 '문고리 3인방'으로 불리며 최순실 씨를 도왔다는 안봉근, 이재만 전 비서관 역시 재소환 언급은 없는 상태입니다.


결국 검찰의 마지막 행보는 특검 출범 전까지 대통령과 관련한 핵심의혹을 큰 틀에서 정리해 넘기겠다는 의지로 읽힙니다.


연합뉴스TV 김민혜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