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면세점 승인로비 의혹' 표적 이동…SKㆍ롯데 수사 가속도 11-25 22:37


[앵커]


대기업들의 '면세점 승인로비 의혹'과 관련한 검찰 수사에 탄력이 붙었습니다.

롯데와 SK 임원진이 하루가 멀다하고 검찰에 불려오고 있는데요.

대가성을 밝혀내 박 대통령의 뇌물죄 입증에 활용하겠다는 검찰의 속내가 읽혀집니다.

서형석 기자입니다.

[기자]


검찰 특별수사본부는 SK워커힐면세점 신 모 상무를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했습니다.

SK에서 면세점 업무를 총괄해오다 지난해 재승인 심사에서 SK가 사업권을 잃은 뒤엔 관련 TF를 이끌어온 인물입니다.

정부는 올 들어 면세점 승인 요건을 변경하면서 면세점 사업에서 고배를 든 SK에 특혜를 주려한다는 의혹을 받아왔습니다.

올초 최태원 회장이 박 대통령과 면담한 뒤 K스포츠재단에 대한 추가지원이 구체화 됐다는게 검찰 수사의 핵심입니다.

검찰은 신 씨를 상대로 정부가 SK에 면세점 신규 설치를 허가한 배경에 특혜가 있었던 것은 아닌지 집중 조사했습니다.

'면세점 승인로비' 의혹의 또다른 축은 롯데그룹으로 롯데 역시 지난해 재승인 심사 결과 월드타워점을 접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신동빈 회장이 박 대통령과 독대했고 이후 70억원을 추가로 지원했다가 6월 초 검찰의 압수수색 직전 돌려받은 사실이 확인되면서 수사의 주요 타깃이 됐습니다.


검찰은 두 대기업의 심장부를 잇따라 압수수색하며 최순실 씨와 안종범 전 수석의 '제3자 뇌물수수 혐의'를 적시했습니다.

두 사람과 공범으로 지목된 박 대통령에 대해 뇌물죄 적용가능성을 열어두고 전방위 압박에 나선 것이라는 관측에 무게가 실리는 대목입니다.

연합뉴스TV 서형석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제보) 4409(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