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국정화' 교육부 반기조짐…청와대 당혹 "정책기조 흔들리나" 11-25 20:47

[연합뉴스20]

[앵커]

교육부가 청와대와 사전 협의없이 국정 역사교과서 대안을 모색하고 나서 박근혜 정부의 주요 정책기조가 내부부터 흔들리는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옵니다.

사정라인에 이어 정권 균열이 가속화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옵니다.

윤석이 기자입니다.

[기자]


청와대는 교육부가 역사교과서 국정화를 사실상 철회하는 취지로 대안을 모색하자 당혹스러운 모습을 감추지 못하고 있습니다.

사전에 교육부로부터 정책 대안이나 재검토 방침을 건의받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큰 변화없이 그대로 간다는 기조"라며 "느닷없이 이런 내용이 나왔다"고 당혹감을 표시했습니다.


청와대는 이준식 부총리와 별도로 접촉해 사실 관계 파악에 나설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하지만 교육부가 청와대의 방침과 달리 역사교과서 대안을 주장할 경우 정면 충돌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옵니다.

일각에선 이 과정에서 이 부총리가 사의를 표명함으로서 정부 국무위원들의 연쇄 이탈로 이어질 것이란 우려도 제기됩니다.

박 대통령은 검찰의 중간 수사 결과를 놓고 사의를 표명한 최재경 민정수석의 사표는 사실상 반려할 의중이지만 김현웅 법무장관은 여전히 사의를 고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교육부 대안이 관철될 경우에도 역사교과서 국정화를 주요 정책 과제로 내세운 박 대통령에게 또하나의 타격이 될수 밖에 없습니다.

특검과 국회의 탄핵 절차를 앞두고 박근혜 정부의 핵심 정책기조마저 내부부터 흔들거리며 정권 균열이 가속화할 것이란 전망이 커지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윤석이 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제보) 4409(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