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뇌물죄 입증 '올인' 검찰 수사에…뒷전 밀려나는 의혹들 11-25 20:38

[연합뉴스20]

[앵커]


검찰이 특검 전까지 남은 기간 뇌물죄 입증을 위해 전력투구하는 모습입니다.

하지만 어차피 반쪽 수사로 끝날 수밖에 없는 뇌물죄에 '올인'하면서, 다른 의혹들은 뒷전으로 밀리거나 아예 특검으로 떠넘기려 한다는 비판적 시각도 공존합니다.

박현우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8일, 8년만에 삼성의 심장부를 훑고 나온 검찰은 보름만에 기업의 2인자 집무실까지 압수수색 했습니다.

바로 다음날, 검찰은 롯데와 SK그룹 총수의 집무실, 기획재정부 등을 잇따라 압수수색했습니다.

최순실 씨 등 핵심 3인방 기소 뒤 특검 전까지 뇌물죄 입증에 주력한다는 노선을 택한 검찰이 전방위 수사를 벌이고 있는 겁니다.

뇌물죄를 향하는 검찰의 칼날은 결국 그 끝이 대통령을 향할 수밖에 없다는 점에서 더욱 힘을 받는 모양새입니다.

하지만 검찰 스스로도 인정했 듯이 대면조사 없이 대통령에 뇌물죄를 적용하는 건 사실상 불가능합니다.

대면조사와 대통령에 대한 강제수사가 사실상 어려운 상황에서 현 검찰 단계에서는 반쪽수사에 머물 가능성이 큽니다.

반면 숱한 의혹이 제기된 김기춘 전 비서실장이나 우병우 전 수석, 이재만ㆍ안봉근 비서관의 경우 강제수사의 여지가 있는데도 적극성을 찾아보기는 어렵습니다.

최근 우 전 수석과 관련해 진행한 압수수색도 민정수석실이 아닌 한시적 기구인 '특별감찰반실'을 택해 의구심을 불러왔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검찰이 상대적으로 만만한 기업들을 연일 압박하는 수사행태는 이른바 '성과 홍보용'으로 비칠 수도 있다는 쓴소리도 나옵니다.

연합뉴스TV 박현우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제보) 4409(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