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전농 트럭 서울로 이동중…"광화문서 집회 열 것" 11-25 19:29


[앵커]

전국농민회총연맹 회원들이 오늘 오후 서울 도심에서 트랙터를 이용한 집회와 행진을 계획했지만 열지 못했습니다.

안성IC 등에서 경찰 저지로 차량이 묶였는데 일부는 조금 전 광화문에서 집회를 열겠다며 서울로 향하기도 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배삼진 기자.

[기자]


네. 서울 도심 집회를 계획했던 전농 차량 일부가 서울로 이동하고 있습니다.


당초 죽전휴게소에서는 시위에 참가하기 위해 50여대의 차량이 집결했는데요.

이 차량들은 오후 6시 이후부터 서서히 죽전휴게소를 떠나 광화문으로 출발했습니다.

죽전휴게소에서는 평택대학교에 모여 있던 시위 차량 천여대가 집결해 서울로 이동하기로 했었는데요.


경찰이 시위 물품을 싣고 있다는 이유로 안성IC에서 이동을 막자 수백대의 발이 묶인 것으로 전해지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일부 차량이라도 서울에서 집회를 갖기 위해 이동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는데요.

하지만 실제 집회를 열 수 있을지는 미지수입니다.

경찰이 시위용품을 싣고 가는 차량의 경우 서울 진입을 막을 방침이기 때문인데요.

앞서 법원은 서울 종로경찰서가 트랙터 등을 이용한 시위를 금지한 데 반발해 전농이 낸 집행정지 신청을 받아들여 집회를 허용했습니다.

하지만 화물차나 트랙터 이용은 금지했습니다.

경찰도 이점 때문에 시위는 보장하되 차량 진입은 막겠다는 겁니다.


서울경찰청은 강남서와 서초서, 용산서 등 서울 도심 진입구간의 경찰서가 별도로 마련한 주차장에 화물차를 대면 집회에 참가할 수 있도록 안내하겠다고 밝히기도 했습니다.

일단 경찰은 서울에서 야간에도 집회가 진행될 것에 대비해 경비병력 24개 중대 2천여명이 투입해 만약의 사태에 대비할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사회부에서 연합뉴스TV 배삼진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제보) 4409(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