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박 대통령, 최재경ㆍ김현웅 사표 고심 이유는? 11-24 22:23


[앵커]

박근혜 대통령이 김현웅 법무장관과 최재경 청와대 민정수석의 사표 수리 여부를 놓고 고심을 거듭하고 있습니다.

청와대와 내각의 동요를 감수하면서도 결정을 미루고 있어 다양한 관측들이 나오고 있습니다.

윤석이 기자입니다.

[기자]


박 대통령은 김현웅 법무장관과 최재경 민정수석의 사표 수리 여부에 대해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습니다.

청와대 정연국 대변인은 "사표 수리 여부는 대통령의 판단 사항으로 지켜봐야한다"고 말했습니다.

청와대 참모진은 김 장관과 최수석의 사표를 반려해야한다는 쪽으로 의견을 모았으나 박 대통령의 결정이 늦어지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청와대와 내각의 동요가 우려되는 데도 사표 수리 여부가 결정 안되면서 이유를 놓고 다양한 관측들이 나옵니다.

우선 김 장관과 최 수석의 '사퇴 의지'가 완강해 설득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해석입니다.

특히 최 수석의 경우 대통령을 '피의자'로 규정한 검찰과 조사를 거부하고 있는 박 대통령 사이에서 무력감을 느꼈다는 것입니다.

다른 한편에선 검찰총장 등 검찰을 압박하기 위한 메시지라는 분석도 있습니다.

'도의적 책임'을 지고 사의를 표명했다고 밝히면서 김수남 검찰총장의 사퇴도 압박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다만 박 대통령이 시간을 더 끌 경우 청와대는 물론 공직사회 전체가 흔들릴 수 있다는 점에서 조만간 사표 반려를 결정할 것이란 전망이 나옵니다.

연합뉴스TV 윤석이 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제보) 4409(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