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교육감들 '국정교과서 반대' 성명…교육부와 갈등 격화 11-24 21:06

[연합뉴스20]

[앵커]

오는 28일 교육부의 국정교과서 시안 공개를 앞두고 시도 교육감들이 반대 성명을 처음으로 공식 채택했습니다.

그러나 교육부는 예정된 일정대로 교과서 공개와 일선학교 배포를 강행할 방침이어서 갈등이 더욱 격해지고 있습니다.

보도에 박수주 기자입니다.

[기자]


국정 역사교과서 시안 공개를 앞두고 시도교육감들이 협의회를 열어 국정교과서 추진 중단과 폐기를 촉구하는 성명서를 채택했습니다.

<이재정 /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장ㆍ경기도교육감> "반헌법적, 비민주적, 반교육적 방식으로 추진한 대통령의 대표적인 정책인 역사교과서 국정화 전환은 즉시 중단되어야 한다."

성명서 채택에는 대구와 경북을 제외한 15개 시도 교육감이 뜻을 같이 했습니다.

교육감들은 교육부가 국정교과서 추진을 강행할 경우 어떠한 협조도 거부하고 모든 방안을 강구해 대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교과서 배부를 막기 위해 국정교과서 사용 거부 선언을 하거나 교사용 별도 교재 제작, 대금 지급 거부 등의 방안도 검토되고 있습니다.


실제로 광주와 전북, 세종, 강원 등 일부 교육청은 국정교과서에 대비해 보조교재 제작을 위한 예산 심의에 들어간 상태입니다.

그러나 교육부는 예정대로 오는 28일 교과서 시안을 공개한다는 방침입니다.

<교육부 관계자> "저희 쪽에서 입장이 바뀌거나 그런 거는 현재 없는 상황입니다."

교육부는 시안 공개 후 한달 간 의견수렴을 거쳐 내년 1월 최종본을 공개한 뒤 3월 신학기부터 전국 중ㆍ고등학교에서 사용한다는 계획입니다.

연합뉴스TV 박수주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