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돈 빌리기 어려워진다…"아파트잔금대출도 분할 상환해야" 11-24 20:52

[연합뉴스20]

[앵커]

가계부채가 1천300조원에 이르면서 경고등이 켜지자 정부가 가계의 돈줄을 더 옥죄기로 했습니다.

앞으로 아파트 잔금대출과 제2금융권 대출을 받을 때 능력 내에서만 받고 바로 갚기 시작해야 합니다.

김동욱 기자입니다.

[기자]


아파트를 분양받을 때 보통 시공사 등을 통해 금융회사에서 집단대출을 받습니다.

집단대출은 개인신용과 상관없이 이뤄져 가계부채 급증의 주범으로 지목돼 왔습니다.

내년 1월1일 공고되는 아파트 분양부터는 입주시 잔금대출을 받을 때 소득을 증빙해야 하는 등 대출심사가 더 까다로워지고 원금을 매년 30분의 1 이상씩 나눠갚아야 합니다.

농협과 수협 지역조합 등 상호금융권과 새마을금고의 주택담보대출 등도 내년부터 분할상환 원칙이 적용됩니다

정부는 향후 금리가 상승하면 가계부채가 우리 경제의 큰 부담이 될 거라는 우려에 따라 이런 내용의 대책들을 내놨습니다.

<도규상 / 금융위원회 금융정책국장> "제2금융권의 경우에는 가계부채가 급증할 경우 여신 리스크에 문제가 있을 수 있기 때문에…"

정부는 또 총체적 상환능력심사, DSR을 다음 달부터 시행합니다.

주택담보대출 뿐만 아니라 기타부채의 원금 상환액도 따지겠다는 것입니다.

이번 조치로 정말 대출이 필요한 서민들이 돈줄이 막힐 것이라는 우려도 나옵니다.

정부가 보금자리론 등 취약계층을 위한 정책금융을 확대하기로 했지만 이미 은행에서 밀려난 서민들이 제2금융권에서도 대출 받기 어려워져 대부업체나 불법사금융의 문을 두드릴 경우 가계부채의 질을 더 악화시킬 수 있기 때문입니다.

연합뉴스TV 김동욱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제보) 4409(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