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검찰, 뇌물죄 입증 '올인'…기업·부처 전방위 수사 11-24 20:29

[연합뉴스20]

[앵커]


'최순실 게이트'를 수사하는 검찰이 특검을 앞두고 기업과 정부 부처를 가리지 않고 압수수색 하는 등 수사력을 한층 끌어올리고 있습니다.

남은 기간, '뇌물죄' 입증에 사활을 거는 모습입니다.

박현우 기자입니다.

[기자]


검찰 특별수사본부가 롯데그룹과 SK그룹, 기획재정부와 관세청에 대해 동시다발적 압수수색을 벌였습니다.

롯데그룹 신동빈 회장 집무실 등 '심장부'를 겨눈 이번 압수수색은 롯데와 SK가 면세점 사업자로 선정되는 대가로 미르ㆍK스포츠재단에 거액을 출연했는지 등을 살펴보기 위해 이루어졌습니다.

검찰은 경영비리 의혹을 파헤쳤던 '롯데 수사팀'이 앞선 압수수색에서 확보한 자료도 면밀히 분석한 것으로 전해집니다.

수사본부는 특히 박 대통령과 롯데ㆍSK그룹 총수 간 독대가 있었던 올해 2월 이후 두 기업이 나란히 K스포츠재단으로부터 추가 지원 요청을 받은 점을 바탕으로 '대가성' 여부를 밝히는데 주력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제3자 뇌물수수' 혐의 입증을 위해 추가 압수수색과 관련자 소환도 검토한다는 방침입니다.

삼성 압수수색과 국민연금공단 관계자 소환조사에 롯데와 SK, 기재부 압수수색까지, 최순실 씨 등 '핵심 3인방' 기소 뒤 검찰은 '뇌물죄 입증'에 '올인'하는 분위기입니다.

삼성이 최순실 일가에 50여억원을 지원하는 과정에서 최순실, 청와대, 국민연금공단 등으로 이어지는 연결고리가 드러나거나 롯데와 SK그룹의 면세점 사업 승인 대가로 미르ㆍK스포츠재단에 추가 지원을 요청했다는 증거가 확보되면 검찰은 박 대통령에 대해 제3자 뇌물수수 혐의를 적용할 방침입니다.

연합뉴스TV 박현우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제보) 4409(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