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눈길 쏠리는 '황총리 대행체제'…탄핵정국-대권구도 '변수' 11-24 19:36


[앵커]

탄핵 추진이 급물살을 타면서 '황교안 권한대행' 체제 출범 가능성이 높아졌습니다.

탄핵정국은 물론 향후 대권구도에도 변수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조성혜 기자입니다.

[기자]

국회에서 탄핵안이 가결되면 박근혜 대통령의 직무는 즉시 정지되고 황교안 국무총리가 대통령 권한을 대행합니다.

공안검사 출신인 황 총리는 현 정부에서 법무부 장관을 지내며 통합진보당 해산을 이끌었습니다.


총리 취임 이후에는 야권의 공세에 강경하게 대응해왔다는 평가를 받아왔습니다.

이 때문에 국민의당 박지원 원내대표는 최근까지도 "황 총리를 그대로 두고 탄핵하면 박근혜 정권의 연속"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야권은 가급적 황 총리가 물러나고 새로운 총리가 들어서길 바랐습니다.

그러나 김병준 국민대 교수의 후임총리 지명 그리고 '국회 총리 추천'을 둘러싼 신경전 속에 정국이 탄핵 국면으로 접어들면서 황 총리 교체는 사실상 어려운 상황이 됐습니다.

결국 야권이 '선총리교체' 방침을 접고 탄핵추진에 힘을 집중하게 됨에 따라 '황 총리 대행체제'가 불가피하다는 분위기입니다.

헌법재판소 탄핵심판 결정이 늦어지면 황 총리 대행체제는 이론적으로 볼 때 길게는 내년 8~9월까지 이어질 수 있습니다.

만약 탄핵이 결정되면 60일 이내에 치러지는 차기대선을 관리하는 역할도 맡게 됩니다.

대선국면에 중대변수가 될 수 있다는 얘기입니다.


게다가 권한대행으로서 원만한 국정관리 능력을 과시할 경우 여권 내에서 대권주자로서 황 총리의 존재감이 부각될 수도 있습니다.

'황 총리 권한대행' 체제는 헌법재판소의 탄핵심판에도 변수로 작용할 가능성이 적지 않습니다.


박한철 소장과 이정미 재판관이 각각 내년 1월과 3월 임기가 만료되는데 황 총리가 후임자 임명권을 행사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어서입니다.

이 때문에 야권 일각에서는 국회가 견제하며 황 총리 권한대행을 이른바 '관리형 총리'로 묶어둬야한다는 등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조성혜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제보) 4409(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