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고심에 고심하지만…" 안 보이는 '트럼프 통상' 해법 11-24 10:30


[앵커]

수출은 계속 줄어드는데 새해 벽두에 시작될 미국의 보호무역에 대한 우려가 갈수록 커지고 있습니다.

무역협정의 재검토라는 트럼프 당선인의 공약은 현실화가 임박했는데 한국은 정치위기 속에 뚜렷한 해법도 없어 답답함만 더하고 있습니다.

김종수 기자입니다.

[기자]

유일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주재한 대외경제 장관회의, 안건은 미국 신정부 출범에 따른 경제외교 협력방안이었습니다.

한 마디로 '트럼프표 보호무역'에 따른 통상 마찰 대책을 논의한 겁니다.

하지만 유임도, 교체도 아닌 경제부총리의 모호한 위치만큼이나 해법은 불투명하고 트럼프 행정부가 정식 출범하면 조금 현실성을 갖지 않겠느냐는 기대뿐이었습니다.

<유일호 /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미 신정부의 실제 정책방향도 TPP 가입 철회, 공정한 양자 무역협정 추진 등으로조금씩 공식화하고 있으나, 선거당시 공약사항의 구체적 실현여부 등은 아직은 불확실한 것으로 평가 됩니다."

지금 한국이 상대해야 할 것은 취임 첫 날 환태평양 경제동반자협정, TPP 폐기방침으로 대표되는 막무가내식 트럼프표 보호무역 공약입니다.

<도널드 트럼프 / 미국 대통령 당선인> "미국에 잠재적 재앙이 되는 TPP(환태평양 경제동반자협정) 탈퇴의사를 밝힐 것입니다."

TPP에 뒤이은 타깃은 북미자유무역협정, 그 다음은 한미자유무역 협정이 될 공산이 큽니다.

한국과의 교역이나 FTA로 덕에 6년간 5만5천개의 일자리와 157억 달러의 무역수지 개선효과가 있었다는 미국 정부 스스로의 분석도 무역적자를 외국탓으로 돌리는 트럼프 진영 앞에서는 통하지 않는 겁니다.

임박한 트럼프의 보호무역정책에 중국은 실행시 보복조치를 공언했고, 일본은 총리가 미국으로 달려가 트럼프를 만났습니다.


하지만 정치위기 속의 한국은 뚜렷한 대책없이 통상공세에 그대로 노출될 상황에 직면해 있습니다.

연합뉴스TV 김종수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