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국정교과서 논란 격화…교과서 배포ㆍ대금지급 거부 거론 11-24 10:19


[앵커]


교육부의 국정교과서 강행 방침에 교육계 반발이 더욱 거세지고 있습니다.

전국 시도교육감들이 오늘 이 문제를 논의할 계획인데, 교과서 배포와 대금 지급을 거부하는 방안까지 거론되고 있어 향후 논란은 더욱 뜨거워질 전망입니다.

보도에 박수주 기자입니다.

[기자]


오는 28일 공개되는 국정 역사교과서를 둘러싼 논란이 더욱 뜨거워지고 있습니다.

시도 교육감들은 국정교과서 현장검토본 공개에 앞서 오늘 오후 세종시에서 협의회를 열고 대응 방안을 논의합니다.

대응 방안으로는 교과서 배포와 대금 지급을 거부하거나, 아예 교과서를 구매하지 않는 등의 방법이 거론되고 있습니다.

<장휘국 / 광주시교육감> "아주 불법이라고 하기 어려운 것은 모든 방법을 다 강구해 볼 생각입니다. 예를 들면 교육과정 편성권은 우리에게 있기 때문에 역사 교과 과정을 최대한 뒤로 미룰 수도 있죠."

일부 교육감은 여전히 신중한 입장을 보이고 있지만 진보 성향으로 국정교과서에 반대하는 교육감들이 다수를 차지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전국 102개 대학의 역사교수들도 교육부 장관에게 국정교과서 추진 중단을 촉구하는 서신을 보냈고, 찬성 입장이던 보수 성향의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조차 최근 반대로 돌아섰습니다.

국정교과서 폐기를 촉구하는 서명운동도 진행 중입니다.


그러나 교육부는 "정치적 고려는 없었고 내용을 보면 논란이 덜할 것"이라며 국정교과서 공개 강행 방침을 고수하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박수주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